친구에게 2만원 빌리고 2원으로 갚은 98년생 여성이 쓴 꼼수

122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인에게 2만 원을 빌린 후 2원으로 갚은 여성이 결국 ‘손절’ 당했다고 토로했다.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만 원을 못 갚아서 2원으로 갚는 꼼수를 썼다가 큰일 났다고 호소하는 여성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98년생 여성이라고 밝힌 작성자 A씨는 “욕하고 난리야. 내가 잘못한 거 맞는데 어떡해야 하냐”고 말문을 열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지인에게 2만 원을 빌린 후 입금자명에 ‘20000’이라고 적어 마치 돈을 갚은 것처럼 꾸몄다.

A씨는 통화 녹취 파일과 카카오톡 메시지 캡처본을 함께 올리면서 “2만 원 보내야 하나. 도와달라”고 했다.

카카오톡 메시지에서 A씨의 지인은 “다시는 연락하지 말라. 두 번은 봐줬지만 3번째는 용서 안 된다”고 말했다.

사진=인사이트

A씨는 같은 수법으로 지인에게 2번 이상 꼼수를 쓴 것으로 보인다.

해당 사연에 누리꾼들은 “도대체 뭘 도와달라는 거냐. 나가서 막노동이라도 해서 갚아야지”, “중고거래 플랫폼에 뭐라도 갖다 팔아라”, “2만 원도 없는데 휴대전화 요금 낼 돈은 있냐” 등의 비난 반응을 보였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