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 구매 예정자들에게 ‘깜짝’ 놀랄 소식이 전해졌다

13

앞으로 출시될 아이패드들은 뒷면에 위치한 애플 로고가 가로 방향으로 적용될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아이패드 뒷면에 위치한 애플 로고가 가로 방향으로 적용된 렌더링 / IT 매체 나인투파이브맥

IT매체 맥루머스와 나인투파이브맥은 애플 제품 디자이너 몰리 앤더슨을 인용해 “앞으로 애플은 아이패드를 가로 방향으로 돌렸을 때 뒷면 로고가 제대로 보일 수 있도록 배치해 제작할 것”이라고 27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이 앞으로 출시할 신형 아이패드의 뒷면 로고를 가로 방향으로 적용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러한 변화는 아이패드 사용자들의 가로 모드 사용 비중이 늘어남에 따른 것이라는 주장이다.

현재 아이패드 모델들은 뒷면 로고가 세로 방향으로 배치돼 있어, 세로로 사용할 때 로고가 바르게 보인다.

그러나 많은 사용자가 키보드를 연결해 아이패드를 노트북처럼 사용하면서 가로 방향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고 이 경우 로고가 옆으로 보이게 된다. 이는 일부 사용자들에게 시각적으로 만족스럽지 못한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게 누리꾼들의 의견이다.

이미 애플은 2022년 공개한 아이패드 10세대에서 이러한 사용자의 변화를 반영해 전면 카메라를 화면 중앙으로 이동시켜 가로 모드 사용시 보다 자연스러운 영상 시청 편의를 제공한 바 있다.

최근 공개된 M2 아이패드 에어와 M4 아이패드 프로 모델에도 이러한 설계가 적용됐다. 또 아이패드 OS 14.5 업데이트부터는 아이패드가 가로 방향으로 부팅될 때 애플 로고가 가로 방향으로 표시되도록 조정됐다.

이와 같은 소식에 누리꾼들의 반응은 분분하다.

일부 누리꾼들은 “아이패드는 보통 가로로 두고 쓰는 경우가 많은데 저렇게 바뀌었으면 좋겠다”, “가로로 쓸 때 로고 때문에 괜히 신경 쓰였는데 잘됐다”, “앞으로 로고가 가로로 나오는 제품만 산다” 등 긍정적인 반응이 이어졌다.

다른 한편으로는 “너무 이상할 것 같다”, “지금껏 잘 쓰고 있었는데 갑자기 바꾸면 적응이 안 될 것 같다”, “로고 방향보단 iOS 버그부터 고쳐줬으면 좋겠다” 등 부정적인 반응도 나오고 있다.

로고의 방향 변경은 단순히 외관의 변화를 넘어, 사용자의 편의성을 개선하기 위한 애플의 전략적인 결정으로 볼 수 있다. 이러한 소식에 애플은 아직까지 별다른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아이패드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뉴스18 (인도 뉴스 매체)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