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20대 초급간부 숨진 채 발견…일주일 새 4번째 사망 사고

41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공군 소속 20대 초급 간부 1명이 군부대 인근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28일 공군에 따르면 공군 간부 A씨는 전날(27일) 오전 경기도 지역 모 부대의 영외 간부 숙소에서 숨졌다.

군부대 동료는 출근하지 않는 A씨를 찾기 위해 숙소를 방문했다가 숨진 A씨를 발견하고 경찰과 소방 당국에 최초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는 유서로 추정되는 메모도 함께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군과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최근 군 내에서는 사망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지난 21일에는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수류탄 투척 훈련을 하던 중 수류탄이 폭발해 훈련병 1명이 숨지고 소대장 1명이 부상을 입었다.

당시 사망한 훈련병이 수류탄 투척을 위해 안전핀을 뽑았으나 던지지 못해 폭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5일에는 강원도 인제군에 위치한 육군 모 부대 신병교육대대에 입소한 훈련병이 군기훈련(얼차려)을 받다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건과 관련해 군기훈련을 지시한 중대장(대위) 등 간부 2명이 업무상과실치사죄와 직권남용가혹행위죄로 수사를 받고 있다.

또 27일에는 오후 강원도 양구군에 위치한 육군 모 부대 소속 간부 1명이 자신의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09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