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 제30회 ‘차세대 여성리더 컨퍼런스’ 연다

17

사진 제공 = WIN

사단법인 WIN(Women in INnovation)이 주관하는 ‘제30회 차세대 여성리더 컨퍼런스’가 오는 31일 JW 메리어트 호텔 서울에서 열린다.

‘차세대 여성리더 컨퍼런스’는 여성들이 리더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고민하는 주제를 다루고 해결하는 지혜를 모색하는 자리로, 상·하반기 연 2회 개최하고 있다. 

2009년을 시작으로 지난 15년동안 꾸준히 개최해 온 차세대 컨퍼런스는 기업 내 여성관리자 비율이 낮은 현실에서 향후 여성의 고위직 진출을 위해 비전을 제시하고 노하우 공유하며, 여성리더들의 네트워크를 구축하는데 주력해왔다. 

그간 총 6,400여명의 멘티가 참여했으며, 570여 기업의 여성리더들이 멘토로 참석하여 비즈니스 리더의 롤모델을 제시하고 당면 이슈에 대한 현실적인 해법을 공유하는 멘토링을 통해 여성리더십을 촉진하고 조직내 여성임원 확대에 기여해왔다.

올해로 30회를 맞이하는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지난 15년간의 발자취를 되돌아보고 자축하는 기념행사를 포함, ‘일 : 나에게 있어 일의 진짜 의미’를 주제로 긴 직장 생활 속에서 일의 의미를 돌아보고 차세대 여성리더가 향후 성장하며 찾아 나갈 정체성에 대해 다룰 예정이다.

이번 컨퍼런스는 강수연 동국제약 전무와 노선희 포드코리아 전무가 사회를 맡고 서지희 회장의 환영사로 시작한다. 신수정 KT전략 신사업 부문장은 ‘역량, 강점, 역할을 유연하게 연결하고 조합하여 자신만의 일의 의미를 찾는 길’에 대한 주제강연을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총 40 여명의 WIN 소속 멘토들이 300여명의 참가자들과 함께 그룹 멘토링을 진행하며 경험을 바탕으로 ‘일의 의미’를 전하고 조언을 할 예정이다.

WIN 서지희 회장은 “여성으로서 리더의 자리에 가기까지 긴 직장 생활을 하며 때로는 일에 대한 의문이 생기기도 하고 중심점을 잃기도 한다”며 “고민의 시간을 지혜롭게 지내온 선배 여성리더들에게서 그 해답의 실마리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