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료 연간 50억’ 코레일과 갈등 겪는 성심당 위해 나선 대전시…“우리 건물 써라”

102

성심당 대전역점 / 뉴스1

대전의 랜드마크로 꼽히는 빵집 브랜드 ‘성심당이 대전역점 수수료 문제를 두고 코레일유통과 입장 차이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가 나섰다.

지난 1일 업계에 따르면 이장우 대전시장은 지난달 30일 소상공인 지원 대책과 관련해 브리핑하던 중 “대전시는 성심당이 코레일을 떠나는 것에 대한 대안을 갖고 있다”며 “대전역 앞에 교통공사가 운영하는 공간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대전시야말로 제일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고 최근 성심당 대표와 통화를 했는데 8월까지는 본인들이 여러 방안을 논의해 보고 그 뒤에 어려움이 있으면 상의하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성심당은 지금도 월세를 어마어마하게 주는데 그걸 감당할 수 있는 업체가 어디 있겠나”며 “코레일은 국정감사 지적에 따라 법에 정해진 매출액 17% 입점료를 적용하겠다는 것이지만, 지역 업체는 규정을 융통성 있게 완화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 인사이트

현재 성심당 대전역점은 유찰이 반복되면서 5차 입찰이 진행되고 있다.

코레일유통의 지침에 따르면 성심당은 연간 약 50억 원의 수수료를 내야 한다.

이에 대해 성심당 측은 고용 규모와 사회 공헌도를 고려할 때 이 금액이 과도하다며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코레일유통은 “전국 모든 철도역 상업시설에 매출액 대비 17% 이상 50% 미만의 통일된 기준에 따라 운영사업자를 선정하고 있다. 성심당만 예외를 둘 순 없다”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