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탈모 심하게 온 푸바오…송바오의 걱정 가득한 마지막 편지 공개됐다

41

Instagram 'witheverland'

국내 유일의 자이언트 판다 커플 러바오(수컷, 11세)와 아이바오(암컷, 10세) 사이에서 태어난 첫째 판다 푸바오.

‘용인푸씨’, ‘뚠빵이’ 등의 별명으로 불리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던 푸바오가 지난 4월, 중국으로 먼 여행을 떠났다.

그런데 푸바오를 그리워하는 많은 랜선 이모·삼촌들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소식이 전해졌다.

탈모 및 감각모 상실, 목 경련 증상 등으로 인한 건강 이상설과 함께 비공개 접객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실제 중국 측에서 공개한 푸바오 영생에서 목줄을 했던 것처럼 눌린 털과 심하게 빠진 털 등이 포착됐다.

많은 팬들이 걱정스러운 마음으로 청원에 이어 뉴욕 타임스퀘어 광고까지 내 건 상황.

많은 팬들이 걱정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작은 할부지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가 푸바오에게 남긴 마지막 편지가 공개돼 감동을 주고 있다.

이 편지는 지난달 29일 출간된 ‘전지적 푸바오 시점 : 아이러푸 에디션’에 담겼다.

지난해 출간되어 푸바오를 사랑하는 이들의 애정을 듬뿍 받은 ‘전지적 푸바오 시점’에 푸바오와 함께한 1354일의 이야기, 송바오의 편지, 미공개 사진이 더해진 특별한정판이다.

송 사육사의 편지는 “사실은 말이야 너는 나에게 참 딸처럼 느껴져. 야생동물을 보살펴야 하는 사육사로서 너무도 올바르지 않은 표현이지”라는 뭉클한 말로 시작된다.

이어 송 사육사는 “하지만 어느 날 나의 마음의 문이 열린 순간 깨달았어. 너는 자연이 나에게 준 선물이라는 걸. 어떻게 나에게 야생동물과 이런 소중한 인연을 맺는 행운이 찾아왔을까?. 우리의 인연은 언제부터 시작된걸까? 전생의 인연을 생각해보기도 했어”라고 적었다.

송 사육사는 푸바오와의 이별을 앞두고 아쉬운 마음을 뒤로하고 행복을 빌어주기도 했다. 그는 “푸바오, 이제 곧 너의 행복을 찾아가는 길들이 펼쳐질 거야. “네 몫의 행복들을 하나도 빠뜨리지 말고 넘치게 찾아내길 바라. 엄마와 아빠, 너를 만난 내가 그랬던 것처럼. 그리고 잊지마, 넌 정말 좋은 판다라는 걸”이라며 애정을 표했다.

네이버 카페 '주토피아'

그러면서 “나는 너와 멀리 떨어져 여기 이곳에 있겠지만 네가 어디에서 어떻게 살고 있는지 알게 될거야. 푸바오의 찬란한 삶을 지켜볼 거야. 그럴 수 있는 시대에 우리가 살고 있어 다행이지. 그러니 기쁜 일, 슬픈 일, 화나는 일 모든 걸 알려주고 보여줘”라고 든든한 ‘작은 할부지’의 면모를 보여줬다.

송 사육사는 “그리고 만약 내가 필요한 순간이 있다면 언제나 그랬듯이 신호를 보내줘. 그럼 네가 어디있든 너를 보러 달려갈게. 나는 언제나 너의 행복을 지켜야 할 운명을 타고난 인간이니까”라고 말해 눈물샘을 자극한다.

마치 송 사육사가 힘들어하고 있을 푸바오를 직접 위로하고 힘을 주겠다고 약속하는 내용이 담긴 듯해 많은 팬들이 눈물을 흘렸다는 후문이다.

이어 송 사육사는 “널 나에게 보내준 자연에게도 부족한 나에게 와준 너에게도 감사해. 있잖아 푸바오. 나는 말이야 그동안 너와 함께했던 그 모든 날들이 진심으로 경이로워. 안녕. 푸바오”라고 편지를 마무리 했다.

Instagram 'witheverland'

한편 푸바오는 이달 대중에 공개를 앞두고 있다.

중국 관영 중국중앙(CCTV)방송은 푸바오가 지난 5월4일 격리를 마쳤고 현재 워룽선수핑 기지 생육원으로 거처를 옮겨 환경에 더욱 적응하고 있다면서 “푸바오는 순조롭게 새 보금자리에 적응해 건강한 모습으로 6월 대중을 만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