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맛집 BBQ, ’32세 최연소’ 김태희 상무보 전격 영입 화제 (+이력)

132

치킨으로 유명한 제너시스BBQ그룹이 젊은 인재를 전격 영입했다.

최연소 상무보로 영입된 주인공은 32세인 김태희 변호사다.

BBQ그룹은 김태희(32) 미국 변호사를 최연소 상무보로 영입했다고 5일 밝혔다.

BBQ그룹에 따르면 1992년생인 김태희 상무보는 미국 조지타운대에 조기 입학했고 우등으로 조기 졸업한 인재다.

김태희 상무보는 이후 미국 조지타운 로스쿨에서 법학석사와 법무박사 학위를 각각 받았다.

이후 대형 로펌인 레이텀앤왓킨스에 입사했으며 삼성바이오로직스 법무팀을 거쳐 BMS그룹 한국 지사에서 상무이사 겸 법무총괄이사(CLO)로 일한 이력도 있다.

김태희 상무보는 앞으로 BBQ그룹에서 글로벌 브랜딩 전략실 상무보 겸 글로벌 리걸&브랜딩 팀장을 맡는다. 그러면서 해외 법무를 총괄하고 브랜드 마케팅을 추진할 예정이다.

BBQ그룹은 인재 경영의 일환으로 영입을 추진했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지난해 윤홍근 BBQ그룹 회장은 “업계 최고의 대우로 젊고 참신한 인재를 발굴, 육성해 세계 최대, 최고의 외식 기업으로 도약하는 신(新) 인재경영 시대를 열겠다”라고 공언했다.

현재 BBQ그룹은 미국, 캐나다, 독일, 일본, 필리핀 등 여러 나라에서 다수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오는 2030년까지 전 세계 매장을 5만 개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BBQ는 지난해 8월 미국 외식업 전문지인 ‘네이션스 레스토랑 뉴스’의 ‘미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한 외식 브랜드’ 7위에 오르기도 했다.

다음은 BBQ그룹이 공개한 김태희 상무보 사진이다.

김태희 BBQ그룹 상무보 / BBQ그룹 제공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