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여중생 집단성폭행’ 3번째 가해자, ‘대기업’ 직장서 임시 발령 조치

102

YouTube '전투토끼'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의 세 번째 가해자로 지목된 남성이 국민 누구나 알 수 있는 대기업에 근무 중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두 번째 신상이 공개된 가해자는 다니던 직장에서 해고 조치됐는데, 세 번째 가해자 역시 이러한 운명을 맞게 될 가능성이 커졌다.

해당 기업은 세 번째 가해자에 대해 임시 발령 조치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전투토끼’에는 “밀양 세 번째 공개 가해자 ○○○ 호의호식하며 잘살고 있었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전투토끼는 “세 번째 가해자 A씨는 경남의 한 수입차 전시장에서 근무했던 또 다른 가해자의 절친이자 오른팔이었다”라고 말했다. 여기서 언급된 또 다른 가해자는 최근 유튜브 채널 ‘나락 보관소’에서 저격했던 두 번째 가해자다.

전투토끼는 A씨의 직장도 폭로했다. 그는 “A씨는 현재 한 대기업에서 일하는 중”이라며 이름과 나이, 거주지 등 기본 정보를 공개했다. 물론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논란 직후 A씨는 회사로부터 임시 발령 조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회사 측은 향후 A씨가 당시 집단 성폭행 사건과 관련이 있는지 추가 확인한 뒤 최종 결정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나락 보관소는 “확인한 결과 (A씨가) B씨와 동반 입대한 사람이고 가해자는 맞지만, 일부 정보가 맞지 않는다”라며 자신이 관련 내용을 크로스체크할 계획이라고 알렸다.

한편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은 2004년 경남 밀양에서 벌어졌다. 남학생이 44명이 1년간 여중생 1명을 집단으로 성폭행한 사건이다.

가해자들은 1986년~1988년생 고등학생으로 알려졌다. 당시 검찰은 성폭행에 직접 가담한 일부만 기소했고, 나머지는 소년부에 송치하거나 풀어줬다.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을 모티브한 영화 / 영화 '한공주'

기소된 10명 역시 이듬해 소년부로 송치됐지만 보호관찰 처분 등을 받는데 그쳤다.

44명 중 단 한 명도 처벌을 받지 않아 전과 기록이 남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져 국민적 공분을 샀다. 이 사건을 모티브로 영화 ‘한공주’가 제작되기도 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