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X이강인 나란히 멀티골…한국, 싱가포르에 7대0 대승 (영상)

132

사진=대한축구협회

김도훈 임시감독이 이끈 한국 축구대표팀이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원정 경기에서 중요한 승점 3점을 챙겼다.

한국은 싱가포르와의 경기에서 7대0 기분 좋은 대승을 거두며 중국전을 앞두고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6일 오후 9시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는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차전 한국 vs 싱가포르 경기가 열렸다.

이날 김도훈 감독은 최정예 멤버를 꺼내들었다.

골키퍼에 조현우를 놓고 백포라인에는 김진수 권경원 조유민 황재원이 포진했다. 3선에 정우영과 황인범이 서고 2선에는 손흥민 이재성 이강인이 섰다. 원톱 스트라이커는 주민규가 맡았다.

이날 선제골은 한국의 몫이었다. 주민규의 패스를 받은 이강인이 간결한 드리블을 한 뒤 오른발 슛으로 골문을 갈랐다.

이강인의 선제골 / 쿠팡플레이

그리고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렸던, 오랜 시간 참고 참은 주민규가 마침내 국가대표 데뷔골을 꽂아 넣었다. 그림 같은 김진수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했다.

주민규는 이 골로 한국 대표팀 역대 최고령 데뷔골의 주인공으로 등극했다.

주민규의 데뷔골 / SBS

한국은 전반전을 2대0으로 마쳤고, 후반전에는 교체 없이 그대로 진행했다.

후반전 주민규의 활약은 눈부셨다. 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손흥민의 멀티골을 도왔다. 이강인의 멀티골에도 역할을 담당했다.

손흥민의 득점 / MBC

이강인의 멀티골 / MBC

김 감독은 체력 안배를 위해 후반 11분 이강인과 주민규를 빼고 엄원상과 황희찬을 투입시켰다. 15분에는 이재성과 황재원을 빼고 배준호와 박승욱을 투입했다. 

나란히 데뷔전을 경험한 배준호와 박승욱은 의미 있는 날, 의미 있는 기록까지 만들어냈다. 배준호는 후반 33분 데뷔전 데뷔골을, 박승욱은 데뷔전 데뷔 어시스트를 해냈다. 

배준호의 데뷔골, 박승욱의 데뷔 어시스트 / MBC

6대0 상황에서도 한국은 더 날카롭게 공격했다. 교체 투입된 황희찬이 후반 35분 오랜만에 득점에 성공하며 7대0을 만들었다. 

후반 41분 김도훈 감독은 활동량이 많았던 손흥민을 빼고 오세훈을 투입시켰다. 연령별 대표팀을 거친 오세훈은 25살의 나이에 국대 데뷔전을 소화했다. 

싱가포르와 경기에서 대승을 거두며 3차예선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이제 다시 입국해 오는 11일 화요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과 경기를 치른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