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성폭행’ 가해자 신상 폭로하던 ‘나락 보관소’ 모든 동영상 삭제…“돈 뜯으려다 걸려”

9951

나락보관소 채널명이 변경됐다 / YouTube

2004년 발생한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 신상을 공개한 유튜버가 피해자와 소통 끝에 영상을 모두 삭제했다고 밝혔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었다.

지난 7일 ‘밀양 성폭력 사건’ 피해자를 지원한 단체인 한국성폭력상담소는 보도자료를 내고 “유튜브 ‘나락 보관소’가 이날 오후 5시 40분께 ‘밀양 피해자분들과 긴밀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피해자분들의 간곡한 요청이 있었습니다. 제가 제작한 밀양 관련 영상들도 전부 내렸습니다’라고 쓴 공지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한국성폭력상담소는 “피해자분들은 지난 5일 오후 이후 해당 유튜버와 소통한 바 없다”면서 “피해자들은 ‘나락보관소’에 ‘피해자 가족이 동의했다는 내용을 내려달라’라고 여러 차례 요청했다. 그러나 5일 오후까지 피해자들의 요청이 반영되지 않자 피해자들은 한국성폭력상담소와 상의 후 당일 밤 9시 30분께 보도자료를 배부하게 됐다”고 그간 과정을 설명했다.

이들은 “‘나락보관소’에 ‘피해자 가족이 동의했다’는 공지글은 지난 6일 새벽 삭제됐다”며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피해자 측의 보도자료 배포 이후인 지난 6일에도 ‘나락보관소’는 일방적 영상 업로드를 지속했다. 그러다가 지난 7일 오후 7시 40분께 관련 영상을 삭제하며 공지글을 게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현재 ‘나락보관소’는 마치 피해자들과의 긴밀한 소통 끝에 피해자들의 의사를 반영하여 영상을 내린 것처럼 사실과 다른 공지를 하고 있다”며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피해자 측은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피해자 의사를 확인하지도, 경청하지도, 반영하지도 않았던 유튜브 ‘나락 보관소’의 행태에 문제를 제기한다. 유튜브 콘텐츠를 위해 피해자가 희생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향후 피해자의 자발적이고 진정한 의사가 반영되지 않은 그 어떤 제삼자에 의한 공론화도 피해자의 안녕과 안전에 앞설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이날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자 신상을 공개해 온 유튜브 채널 ‘나락 보관소’는 커뮤니티 공지 글을 통해 “피해자분들의 간곡한 요청이 있었다. 제가 제작한 밀양 관련 영상들도 전부 내렸다”며 “밀양 피해자들과 긴밀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유튜브 구독도 취소 부탁드린다”고 요구했다.

이 공지는 ‘나락 보관소’가 사실적시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당한 직후다.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나락 보관소를 비롯해 밀양 사건 가해자 신상을 공개한 유튜버들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5건의 고소장이 접수됐다. 김해 중부경찰서 2건, 밀양경찰서에 3건이다.

한 누리꾼은 “나락 보관소가 가해자에게 돈 받아내려고 협박하고 계좌 보냈다가 상대 측이 우회계좌정보까지 경찰에 제출해 신분이 특정됐나 보다. 돈 받으려 협박했다가 걸린 게 이유였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YouTube '나락 보관소'

실시간 인기기사

+1
2
+1
1
+1
0
+1
1
+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