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대표팀, 오늘(11일) 경기에서 중국 ‘소림축구’ 주의보 내려졌다

367

손흥민과 황희찬 / 뉴스1

한국 축구대표팀이 중국과 월드컵 2차 예선 마지막 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중국이 거칠게 나올 가능성이 커 선수들 부상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11일 오후 8시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앞선 5경기에서 4승 1무를 기록하며 조 1위로 3차 예선을 확정했다. 반면 중국은 현재 승점 8점으로 조 2위이지만 이날 경기 결과에 따라 3위 태국(승점 5점)과 순위가 바뀔 수 있다. 

중국이 3위로 떨어질 경우 월드컵 3차 예선 진출이 좌절된다. 한국전에서 적어도 승점 1점을 따내야 하는 상황이다. 

객관적인 전력을 볼 때 한국의 승리가 예상되지만, 중국이 승점 1점이라도 따기 위해 거친 플레이를 일컫는 이른바 ‘소림축구’를 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또는 무승부를 위해 극단적인 전원 수비 전술인 ‘버스 세우기’를 시도할 수도 있다. 

지난 1998년 프랑스 월드컵 직전 중국과 평가전에서 중국 선수의 거친 플레이로 인해 황선홍이 십자인대 부상을 입은 바 있다. 지난해 6월에도 엄원상이 발목 인대 부상을 당하기도 했다. 

손흥민, 이강인, 황희찬 등 주요 선수들이 부상을 당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는 이유다. 

김도훈 한국 축구대표팀 임시감독 / 뉴스1

해외의 도박사들도 대체적으로 한국의 승리를 점치면서도 무승부 가능성을 열어놨다. 중국이 극단적인 수비 전술로 경기가 무승부로 끝날 수 있다는 것이다. 

김도훈 감독 역시 “중국은 절박해서 거칠게 나올 수 있다. 냉정함과 침착함을 유지해야 한다. 홈경기인 만큼 잘 지켜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 감독은 이어 “손흥민이 키플레이어다. 상대도 손흥민에 대한 준비를 할 것이다. 손흥민은 이를 뚫을 수 있는 충분한 능력을 갖추고 있다. 손흥민을 중심으로 경기를 풀어나가겠다”며 손흥민을 활용한 공격축구를 예고했다.

한편 한국 축구대표팀은 이날 경기에서 승리해야 3차 예선에서 톱 시드에 유리한 고지를 밟을 수 있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3차 예선은 오는 9월 5일 시작된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