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 손동작’으로 중국 관중에 ‘공한증’ 불러일으킨 손흥민…속뜻 직접 밝혔다

101

뉴스1

손흥민이 중국 응원단에게 ‘3대0’을 뜻하는 손동작을 했다. 야유에 응수한 것이다. 

지난 11일 손흥민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왼쪽 날개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경기장 관중석은 가득 찼다. 3000여 명의 중국 팬들은 원정석을 가득 채웠다. 

손흥민의 손동작이 나온 건 전반 44분이었다. 이강인의 롱 패스를 쫓아 골라인을 넘어갔던 손흥민에게 중국 팬들은 야유를 보냈다. 

손흥민은 고개를 돌려 중국 원정석을 돌아본 뒤 ‘씨익’ 웃었다. 그러고는 오른손을 들어 엄지, 검지, 중지 세 손가락을 펴 들고, 오른손은 동그랗게 말아 ‘3대0’ 손동작을 선보였다. 

온라인에서는 지난해 11월 중국 원정 경기에서 3대0으로 완승을 거둔 것을 표현한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중국 팬들의 야유에 ‘공한증 악몽’을 되돌려 준 것. 손흥민의 제스처를 본 중국 팬들은 다시 야유를 보내고 검지 손가락을 휘젓기도 했다. 

손흥민의 재치에 한국 팬들은 더욱 큰 열기로 환호를 보내며 주장에게 힘을 실어줬다. 

손흥민은 경기 후 손가락으로 ‘3대0’을 만들어 보인 것에 대해 “특별히 야유받을 행동은 하지 않았다”며 “우리 홈에서 그렇게 하는 건 받아들일 수 없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 “한국 팬들을 무시한다는 생각을 받았고, 선수로서 뭔가를 보여주고 싶었다. 그래서 작년에 우리가 이겼던 스코어를 제스처로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 좋은 경기를 했고 승리한 게 가장 중요하다. 축구를 하다 보면 이런 일이 종종 발생한다. 그런 상황에 말리지 않는 게 중요하다. 나도 흔들리지 않고 침착하게 받아들였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이날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날카로운 슈팅으로 골문을 두드렸고, 유려한 드리블로 중국 수비진을 휘저었다. 

뉴스1

후반 16분 이강인의 결승골에도 관여했다. 이강인이 길게 띄워 보낸 패스를 받아 문전으로 전달했고, 양 팀 선수들을 거쳐 빈 공간으로 흐른 공을 이강인이 달려들어 골로 연결했다. 

한편 이날 경기는 후반 16분에 터진 이강인의 선제골에 힘입어 한국이 1-0으로 승리했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경기로 A매치 최다 출전 공동 4위에 올라섰다. 이날 통산 127번째 A매치에 나서며 이영표와 더불어 역대 A매치 다 출전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133경기 출전으로 이 부문 3위인 이운재와 격차는 6경기로 좁혀졌다. 공동 1위를 기록 중인 홍명보 울산 HD 감독과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은 136경기에 출전해 손흥민과 격차는 9경기로 줄어들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