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보다 큰 타이어가 목에 껴서 풀 죽은 강아지 구해줬더니…’활짝 웃개’

108
ⓒEloy Fire District

ⓒEloy Fire District
 

[노트펫] 몸보다 큰 타이어가 목에 껴서 풀이 죽은 강아지가 무사히 구조됐다고 지난 8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12 News’가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수컷 강아지 ‘제우스(Zeus)’는 미국 애리조나주에서 최근 황당한 사고를 쳤다.

당시 제우스는 타이어에 머리를 넣었다가 목이 껴서 나오질 못했다는데.

ⓒEloy Fire District

ⓒEloy Fire District

엘로이 소방서(Eloy Fire District)는 제우스를 구조하기 위해 사고 현장으로 달려갔다.

소방서가 지난 7일 페이스북에 공개한 사진을 보면, 제우스는 자신의 몸보다 훨씬 큰 타이어 구멍에 목이 껴 있다. 자력으로 빠져나갈 수 없는 상황에 지쳤는지 풀이 죽은 모습.

ⓒEloy Fire District

ⓒEloy Fire District

다행히도 현장에 있던 엔지니어 ‘개리슨 콥(Garrison Cobb)’이 제우스가 놀라지 않도록 진정시켰다. 이어 타이어에서 제우스의 목을 빼내는데 성공했다.

자유의 몸이 된 제우스는 활짝 웃을 수 있었다. 소방서는 “제우스는 모험을 하다가 타이어에 갇혔습니다”라고 말한 뒤 “다음에는 일반적인 개 목걸이를 차렴, 제우스!”라고 유쾌하게 덧붙였다.

ⓒEloy Fire District

ⓒEloy Fire District

제우스의 소식은 많은 이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네티즌은 “잘했어요! 저 목줄은 제우스가 감당하긴 어려웠어요”, “불쌍한 강아지. 제우스가 교훈을 얻었길 바라요”, “수고하셨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Eloy Fire District

ⓒEloy Fire District

앞서 미국 뉴저지주에서도 반려견의 머리가 타이어에 끼는 사고가 발생한 사례가 있다.

지난 3월 미국 NBC10에 의하면, 이 반려견은 당시 집 차고에서 타이어 중앙에 머리를 넣었다가 그대로 갇혀서 구조대원들의 도움을 받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