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뺨 때려도 안 일어나”…PC방서 게임하던 남성, 숨진 지 24시간 만에 발견

47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중국의 한 피시방에서 숨진 남성이 약 24시간 만에 발견되는 일이 일어났다.

지난 12일 중국 펑파이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3일 오후 10시께 저장성 원저우시의 한 인터넷 카페에서 29세 남성 첸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첸씨는 숨진 지 24시간 이상 지난 상태였다.

하지만 유족은 컴퓨터 사용 시간 등을 고려했을 때 사망한 지 30시간 정도가 지났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해당 인터넷 카페 주인은 “첸씨는 가게의 단골 손님으로 사건 발생 전 한 달 동안 거의 매일 인터넷 서핑이나 게임을 하러 왔다”며 “컴퓨터를 하다가 잠이 든 것으로 생각하고 깨우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조사 결과 첸씨는 지난 1일부터 이곳에서 컴퓨터를 하고 있었으며, 2일 오전 6시께 아침 식사를 사러 나갔다.

그리고 3일 오후 10시께에야 한 손님이 자리에 앉아 고개를 떨구고 있는 첸씨의 모습을 수상히 여기고 직원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인터넷 카페 직원은 뺨을 때려도 첸씨가 반응하지 않자 경찰에 신고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카페 측은 직원 2명이 12시간씩 교대 근무를 하고 있어 단골 손님이 잠을 자고 있는 것으로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돌연사로 잠정 결론을 내리고 현재 추가 조사를 하고 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