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클래식 ‘치즈버거’ 레벨 업 했다!…가성비 버거로 떠오른 ‘토마토 치즈 비프버거’

355

맥도날드

부담 없는 가격에 중독성 있는 짭짤한 맛으로 오랫동안 가성비 버거로 꼽혀 온 맥도날드 ‘치즈버거’.

최근 맥도날드 가성비의 맥을 잇는 새로운 버거가 등장했다. 이름하여 ‘토마토 치즈 비프 버거’.

13일 맥도날드는 기존 치즈버거를 업그레이드해 더욱 다채로운 맛을 가성비 있게 즐길 수 있는 ‘토마토 치즈 비프 버거’를 출시했다.

고소하고 부드러운 치즈 맛으로 오랜 시간 사랑 받아온 ‘치즈버거’는 전 세계 맥도날드 매장에서 동일하게 판매되는 ‘코어 메뉴(Core Menu)’ 중 하나다.

국내에서도 1988년 진출 당시부터 판매되며 대표적인 클래식 버거로 자리매김해 왔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토마토 치즈 비프 버거’는 기존 치즈버거에 새콤달콤한 토마토와 아삭한 양상추를 넣어 더욱 진한 맛과 깊은 풍미를 선사한다.

여기에 100% 순 쇠고기로 만들어진 패티와 화이트 마요, 케첩, 겨자소스가 만나 입안 가득 맛있게 어우러진다.

치즈버거가 완벽하게 레벨 업 한 것이다.

부담 없는 가격도 이 버거의 매력 중 하나다. 단품은 3,000원대, 세트는 5,000원대로 판매되고 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고객들이 맛있는 버거를 부담 없이 즐기실 수 있도록 맛있고 가성비 높은 ‘토마토 치즈 비프 버거’를 출시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만족하실 만한 맛과 높은 품질의 버거를 제공하고자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