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유명 관광지에서 사진 찍다가…여성 관광객 낙석 맞아 숨져

501

중국 유명 관광지에서 여성 관광객 낙석맞고 쓰러져…

중국 SNS 

중국 유명 관광지에서 여성 관광객이 사진을 찍는 도중  낙석에 맞아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5일 신경보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지난 12일 서남부 쓰촨성 메이산(眉山)의 와우산(瓦屋山) 풍경구에서 낙석 사고가 일어났다.

보도된 영상에는 한 젊 여성이 다른 관광객들과 함께 폭포 아래쪽 계단에서 사진을 찍는 중이었다. 순간 위에서 떨어진 낙석이 정확히 여성의 머리를 강타했고 여성은 그대로 쓰러졌다. 

현장에 있던 관광객들은 이 모습에 놀라 황급히 자리를 피했고 한 남성 관광객이 사고를 당한 여성의 상황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영상은 끝난다. 

낙석을 맞은 여성은  구조대가 도착하기 전 이미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나자 현지 당국은 관광객들을 대피시키고 현장을 폐쇄했다. 

현지 당국과 관광관리소 측은 낙석 사고의 원인을 살피고 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