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에 한국 ‘전통미’ 알리려 노스페이스가 출시한 한정판 ‘한글 티셔츠’

53

노스페이스 한글 티셔츠, 옛 한글 타이포그래피가 적용돼

한국인 최초 ‘퓰리처상’ 강형원 포토저널리스트가 직접 개발

사진=인사이트

노스페이스가 한글의 ‘전통미’를 엿볼 수 있는 한정판 ‘한글 티셔츠’를 출시했다.

지난 14일 영원아웃도어의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가 훈민정음 글자에 기반한 옛 한글 타이포그래피(Typography)를 적용한 ‘노스페이스 한글 티셔츠’를 한정 출시했다.

노스페이스는 우리가 매일 말하고, 듣고, 쓰고, 보는 한글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높이고자 한글 티셔츠를 출시했다.

한글 티셔츠에는 ‘사람’, ‘산’, ‘닭’, ‘왕자’, ‘섬’ 및 ‘(넓을) 홍’의 6개 글자와 관련해 현재는 사용되지 않는 옛 한글 타이포그래피가 적용됐다.

한국인 최초로 퓰리처상을 2회 수상한 바 있고, 현재 다양한 활동을 통해 한국의 우수한 문화유산을 전 세계에 알리고 있는 강형원 포토저널리스트가 이번 타이포그래피를 직접 개발했다.

노스페이스 한글 티셔츠는 검은색과 흰색 바탕 위에 흰색과 검은색의 힘 있는 붓글씨 느낌의 폰트를 적용해 정갈한 느낌을 담은 것이 특징이다.

해당 한글 티셔츠는 노스페이스 공식 온라인몰과 명동점 및 성남 본점에서만 만나볼 수 있다.

영원아웃도어는 이번에 선보인 한글 티셔츠 외에도 다른 옛 한글 타이포그래피를 적용한 새로운 한글 티셔츠를 다음 달에 추가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인사이트

영원아웃도어 성가은 부사장은 “K패션의 성지이자 외국인 관광객이 많은 명동을 중심으로 아름답고 독특한 한글 티셔츠에 대한 국내외 MZ세대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선보인 한글 티셔츠가 한글을 비롯해 우수하고 독창적인 한국 문화유산을 국내외에 널리 알리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사진 제공=영원아웃도어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