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3000만원 벌게 해준다며” 연돈볼카츠 점주들 불만에 백종원 측이 내놓은 해명

119

Instagram 'yeondon2014'

백종원 대표가 이끄는 더본코리아가 법률 대리인을 통해 가맹사업 브랜드 중 하나인 ‘연돈볼카츠’ 점주들이 단체행동에 나선 것과 관련해 해명 및 반박에 나섰다.

18일 더본코리아는 입장문을 내고 “최근 일부 가맹점주들이 당사가 가맹점 모집 과정에서 허위·과장으로 매출액과 수익률을 약속했다는 등의 주장을 개진함에 따라 이를 인용한 보도가 있었다”며 “그러나 일부 가맹점주님들의 위 주장은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더본코리아는 “연돈볼카츠 가맹점의 모집 과정에서 허위나 과장된 매출액, 수익률 등을 약속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더본코리아는 가맹계약 등의 체결 과정에서 전국 매장의 평균 매출액, 원가 비중, 손익 등의 정보를 객관적인 자료에 기초해 투명하게 제공했다는 설명이다.

더본코리아에 따르면 2022년 연돈볼카츠 월 매출은 1,700만 원 수준의 예상매출산정서를 가맹점에 제공했다. 연돈볼카츠 가맹점들의 월평균 매출액은 동종 테이크아웃 브랜드의 월평균 매출액과 비교해 낮지 않은 수준이라는 주장이다.

또 더본코리아는 “가맹점과의 상생을 위해 물품 대금 인하 등을 진행했다”며 “물품 대금 인하나 가격 인상을 일방적으로 거부했다는 일부 가맹점주들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더본코리아는 연돈볼카츠 가맹점과 관련해 2022년 11월부터 2023년 8월까지 주요 메뉴의 원재료 공급가를 평균 15% 수준으로 인하했다고 밝혔다.

신메뉴 출시 후에는 해당 메뉴의 주요 원재료 공급가 역시 최대 25% 수준으로 인하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아울러 연돈볼카츠 가맹점 수의 감소는 대외적인 요건 악화와 다른 브랜드로의 전환 등에 따른 것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연돈볼카츠 점주들은 최소한의 수익률 보장을 요구하며 공정거래위원회 신고 등 단체행동에 나섰다.

연돈볼카츠 점주들은 본사가 월 3,000만 원 이상의 예상 매출액을 제시하며 가맹점주들을 끌어모았으나 실제 매출은 예상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 필수 물품 가격 인하나 판매 가격 인상 등의 대책과 책임 있는 브랜드 관리를 요구했지만 본사가 이에 응하지 않았다고 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