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가지·불친절’ 논란 광장시장, 6개월 뒤 다시 찾아가 봤다

65

광장시장 ‘정량 표시제’ 상인 반발로 사실상 폐기

YouTube 'YTN'

최근 ‘바가지·불친절’ 논란에 휩싸인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 6개월 후 어떻게 변했을까.

논란 이후 광장시장에는 내국인들의 발걸음은 줄었지만, 외국인들을 중심으로 ‘서울 관광 필수 코스’로 자리매김하며 활기를 띠고 있다.

18일 YTN은 바가지 논란에 휩싸였던 광장시장 근황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광장시장은 평일이지만 가게마다 점심을 해결하려는 손님들로 빼곡했다.

그러나 정량 표시제를 지키는 점포는 거의 없었다. 대부분 예전 그대로 메뉴판에 가격을 적어뒀다.

시장을 자주 찾는다는 한 방문객은 “특별한 변화를 느끼진 못했다. 매장마다 차이가 있는 것 같다”며 논란 이후에 바뀐 게 별로 없다는 입장을 매체에 전했다.

YouTube 'YTN'

실제로 취재진이 가게마다 음식 양이 어떻게 다른지 직접 비교해 보자 상당한 차이가 났다.

가게 세 곳에서 15,000원짜리 모둠전을 포장했는데, 550g대에서 760g대까지 많게는 200g 이상 차이가 났다.

정량 표시제가 지켜졌다면 없었을 일이지만, 상인들의 반발로 사실상 무산된 상태라고 한다.

관할 구청은 “법적으로 도입을 강제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라면서도 “여러 언어로 볼 수 있는 QR코드 메뉴판을 마련하고 외국인들도 믿고 이용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YTN에 전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