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판 GTA인 줄 알았다…검은 복면 쓴 괴한 20명 한번에 들이닥친 절도 현장 (영상)

91

순식간에 유리창 깨부수고 진입

2분 만에 보석 가게 털고 도주 

DailyMali

미국에서 검은 복면을 쓴 괴한 20명이 한 번에 보석상에 들이닥치는 절도 사건이 발생했다. 

이용자가 캐릭터를 조작해 자동차를 훔치는 등 각종 범죄를 저지르는 유명 게임인 ‘GTA(Grand Theft Auto)’가 현실에서 벌어진 것이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12일 오후 1시 27분께 미국 캘리포니아 서니베일에 있는 한 보석 가게에서 발생했다.

YouTube ‘ABC News’

공개된 보석 가게 현장 폐쇄회로(CC)TV를 보면 경비원 한 명이 휴대전화를 보면서 자리를 지키고 있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검은 복면을 쓴 괴한 20명이 들이닥친다. 이들은 막대기와 망치 등으로 유리창을 깨고 돌진했다. 

경비원이 깜짝 놀라 주저앉자 그에게서 무언가를 빼앗기도 했다. 이후 괴한들은 재빠르게 보석 가게 전체로 흩어졌다.

마치 각자 정해진 목표가 있는 듯 체계적으로 유리 진열대를 부수고 미리 준비한 배낭에 보석들을 가득 채웠다.

약 2분 만에 습격을 마친 괴한들은 차량 두 대에 나눠타고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곧바로 출동한 경찰이 추적했으나 두 차량 모두 정차를 거부했고 추격전까지 벌어졌다.

끈질긴 추격전을 벌인 끝에 경찰은 용의자 5명을 체포했다. 

괴한 습격 전 가게 모습 / DailyMail

이들은 무장 강도, 중범죄 차량 도주, 체포 저항, 강도, 범죄 공모, 기물 파손, 강도 도구 소지 및 미결 영장 등의 혐의로 산타클라라 카운티 주 교도소에 수감됐다.

현지 경찰은 이번 강도 사건이 지난 5월 서니베일에서 발생한 또 다른 강도 사건과 관련이 있는지 조사하며 나머지 용의자들도 추적 중이다.

도난당한 보석의 가치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보석 가게의 규모를 보아 적게는 수억 원대, 많게는 수십억 원대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YouTube ‘ABC News’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