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레기·인권장사치’ 발언한 인권위 위원…검사 시절 술집 여종업원과 술 마시다 경찰 폭행

114

김용원 인권위 상임위원, 기레기·인권장사치 등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
검사·변호사 시절 과거도 도마 위에 올라…인권 단체들은 김 위원의 사퇴 촉구 중

김용원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 / 대통령실

김용원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이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인 가운데, 과거 행적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인권단체들은 김 위원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김 위원은 지난 13일 오전 열린 인권위 상임위원회 개회 전 기자와 인권단체 관계자들을 “기레기, 인권장사치”라고 비하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런 가운데, 그의 과거 행적이 재조명되면서 자질 논란이 일고 있다. 

과거 언론보도를 확인한 결과 김 위원은 검사 시절인 1990년 1월 10일 부산 남구의 한 룸카페에서 다른 검사들과 술을 마시다가 변태영업 단속을 나온 경찰을 폭행한 것으로 드러나 경고를 받았다. 

이 장면은 동행 취재에 나선 KBS 취재진에 포착됐다. 

1992년 김 위원은 검사를 그만두고 변호사로 개업했다. 김 위원은 이때 책을 내면서 당시 상황에 대해 “괴한들이 쳐들어와 무비카메라로 찍어대기 시작했다”며 경찰과 취재진을 ‘괴한’으로 규정했다. 

1996년 국회의원 선거 준비로 정치권에 발을 들인 그는 부산 영도구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1999년 3월에는 김선길 해양수산부 장관에게 한일어업협상 실패의 책임을 지라며 할복을 권유하는 편지와 함께 65cm짜리 일본도를 우편으로 보낸 바 있다. 

같은 해 4월엔 아르바이트 대학생 10명에게 일당을 주고 ‘한나라당 김형오 의원이 구청장 공천 대가로 이종억 전 부산시의원에게서 돈을 받은 사실을 알고 있느냐’는 전화 설문 조사를 하다가 한나라당으로부터 고소를 당했다. 

여론조사기관 현대리처치연구소 역시 남의 회사 명의를 도용해 다른 사람을 비방하는 설문조사를 했다며 김 의원을 고소했다. 

지난해 1월 인권위 상임위원 후보 추천위원회는 김 위원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추천하면서 이런 사실을 전혀 파악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후보 추천위는 김 위원이 부산 최대 부랑아 수용시설 형제복지원 울주작업장을 수사한 이력에 큰 무게를 두고 높은 점수를 준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원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 / 뉴스1

김 위원은 면접에서 “서슬 퍼런 전두환 정권 아래서도 굴하지 않았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3월 김 위원은 유엔에 제출한 보고서를 심의하면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를 다 알고 있는데 자꾸 꺼내서 얻고자 하는 게 무엇이냐”고 발언해 여성단체의 비판이 쏟아졌다. 

김 위원은 이같은 논란에 대해 “술집에서 여성 접대원들 몇 명 앉아 술 시중드는 게 무슨 단속 대상이냐”며 “술집 사건 이후 수사 잘했다고 해외 연수도 하고, 다음 해에 승진도 했다”고 말했다. 

인권위원 자질 논란에 대해서는 “비단결 같은 소리, 위선적인 소리만 하는 게 인권위원으로서의 자질이냐”고 했다. 

사진=인사이트

38개 인권단체가 모인 ‘경로이탈 인권위 바로잡기 공동행동’은 지난 17일 성명을 내고 “김 상임위원이 아무리 언론을 모욕하고 인권운동과 인권 단체를 폄하해도 자신의 반인권 행위는 숨길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더 인권위를 망가뜨리지 말고 당장 사퇴하라”고 밝혔다. 

이들은 “인권위를 감시하고 견제하는 일을 멈추지 않고, 김 상임위원의 인권침해를 국제사회와 국제인권기구에도 알려 나갈 것”이라며 김 위원의 사태를 촉구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