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남자 아이돌 멤버, 소속사 대표에 90cm 둔기로 폭행당해 직접 112 신고

213

미성년자 멤버도 폭행

특수폭행혐의로 소속사 대표 입건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국내에서 활동 중인 현직 남자 아이돌 그룹 멤버가 소속사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직접 신고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8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특수폭행 혐의로 소속사 대표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4시 30분께 “소속사 대표가 멤버들을 폭행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곧바로 경찰이 아이돌 그룹 숙소로 출동했다.

당시 A씨는 90cm 정도 길이의 둔기를 이용해 멤버들을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멤버들에게 “왜 숙소를 더럽게 쓰냐”며 폭행했으며 폭행당한 멤버 중에는 미성년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폭행 당시 A씨는 음주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A씨를 특수폭행 혐의로 입건하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관련 소식이 언론을 통해 보도된 후 A씨의 소속사는 별다른 입장을 보이지 않고 있다. 소속사 관계자들 역시 크게 당황한 듯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는 내부 수습 후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추측된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