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 망하게 해줄게” 치킨집 바닥에 맥주 쏟고 갑질한 대구 공무원…구청장이 대신 사과

96

대구 중구청 구청장 “불미스러운 일을 초래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

지난 7일 대구의 한 치킨집에서 남성이 고의로 맥주를 바닥에 쏟는 모습 / 아프니까 사장이다

대구 중구의 한 음식점에서 관할 구청 공무원이 매장 바닥에 맥주를 쏟는 등 ‘갑질’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되자 구청장이 공식 사과했다.

지난 18일 대구 중구청은 구청 홈페이지에 구청장 명의로 ‘불미스러운 일을 초래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올렸다.

구청 측은 사과문에서 “이번에 물의를 일으킨 직원의 맥주 사건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해당 업체 사장님과 주민 여러분, 그리고 이번 사건을 접하신 많은 분께 사과 말씀드린다”고 사죄했다.

이어 “이번 사건에 대한 모든 분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고 그 결과에 따른 모든 행정적 조치를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3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대구 중구에서 치킨집을 운영 중인 A씨가 대구 중구청 직원으로부터 갑질을 당했다는 글이 게시됐다.

글에 따르면 지난 7일 A씨의 가게로 중구청 직원 B씨를 포함한 남성 4명이 들어왔다. 남성들은 식사를 하던 중 갑자기 바닥에 일부러 맥주를 부었다.

또 일행이 다시 술을 따랐지만 또 한번 바닥에 쏟아부었고,  A씨의 아내는 급하게 휴지를 가져와 바닥을 정리했다.

남성들은 식사를 마친 후 나갔다가 다시 돌아와 “맥주를 흘릴 수도 있지 바닥 치우는 게 뭐 그리 대수냐”며 아내에게 소리쳤다. 이어 “나 여기 구청 직원인데 이런 가게는 처음 본다. 바로 장사 망하게 해주겠다”며 폭언하기까지 했다.

지난 7일 대구의 한 치킨집에서 남성이 고의로 맥주를 바닥에 쏟는 모습 / 아프니까 사장이다

A씨는 “신혼부부인 저희에게 한 줄기 희망조차 안 보인다”며 “너무 속상하고 무서워서 하소연해본다”고 토로했다.

해당 사건이 논란이 되자 공무원들은 뒤늦게 사과하고자 치킨집으로 찾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KBS’ 보도에 따르면 A씨는 당사자들에게 아직 사과받지 않은 상태로, 이번 일로 마음이 힘들어 가게를 내놓았다.

중구청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