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이 자리’ 가장 시원하고 ‘이 자리’가 가장 덥다…교통공사가 공개한 여름철 꿀팁

83

같은 칸도 자리에 따라 최대 6도 차이

뉴스1

푹푹 찌는 여름에 출퇴근길 지옥철은 더 고통이다. 아무리 냉방을 틀어도 사람들끼리 꽉 끼어 있는 탓에 시원함을 느낄 틈이 없다.

반면 추위를 많이 타는 사람들에게도 고욕이다. 더워하는 승객들을 위해 빵빵하게 나오는 에어컨에 머리까지 아플 지경이다.

이런 이들을 위해 서을교통공사가 20일 여름철 지하철을 시원하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을 공개했다.

공사에 따르면 냉방을 가동한 전동차 내부 온도를 측정한 결과 좌석 위치에 따라 2∼4도의 차이가 나며 승객이 많은 경우 최대 6도까지도 차이가 났다.

열차 내 냉기 흐름에 따라 온도가 가장 낮은 곳은 객실 양쪽 끝 교통 약자 배려석 주변이었다.

반면 온도가 가장 높은 곳은 사람이 몰리는 객실 중앙부로 나타났다. 체감 온도에 따라 상태에 맞춰 열차 내에서 자리를 이동하면 쾌적하게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다.

또 열차가 혼잡하면 자연스레 객실 온도도 오르기 때문에 혼잡도를 확인해 덜 붐비는 칸을 이용하는 것도 소소한 꿀팁이다.

추위를 느끼는 승객은 일반 칸보다 1도 높게 운영되는 약냉방 칸을 이용하면 된다.

약냉방 칸은 1·3·4호선에서는 4·7번째 칸이며 5·6·7호선은 4·5번째, 8호선은 3·4번째 칸이다. 다만, 혼잡도가 높은 2호선은 따로 약냉방 칸이 운영되지 않는다.

뉴스1

당일 열차 내 혼잡도 정보는 공사 공식 앱인 ‘또타지하철’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올해 여름은 평년보다 일찍 더위가 시작되면서 냉난방 불편 민원이 크게 늘어났다. 열차 승무원들은 출퇴근 시간대에 전 냉방 장치와 송풍기를 가동하는 등 적정 온도 유지를 위해 애쓰고 있다.

실제 지난 1∼14일 공사가 접수한 불편 민원 5만 9천 386건 중 냉난방 불편 민원은 5만 1천 145건으로 81.6%에 달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