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알약’ 안 먹고 1달에 한번 주사 맞으면 되는 ‘탈모 치료제’ 개발 중인 종근당

51

종근당, 1달에 주사 한 번씩 맞는 탈모 치료제 개발 중…”알약 먹지 마세요”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혁신적인 신약 개발과 글로벌 제약 기업화를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는 제약사 ‘종근당’.

종근당은 다양한 신약 후보물질을 개발 중인데, 현재 임상 3승 승인 신청을 완료한 후보물질 하나가 남성들 사이에서 주목받고 있다.

혹자들은 “이거 잘 되면 상 줘야 한다”라는 이야기까지 꺼내고 있다.

최근 종근당은 ‘CKD 843’을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임상 3상 승인 신청을 완료했다.

‘CKD 843’은 남성 안드로겐성 탈모 치료제 개발을 위해 꼭 필요한 물질이다. 이 임상시험은 국내 남성 안드로겐성 탈모 환자 273명을 대상으로 다기관, 무작위배정, 이중눈가림, 평행설계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남모를 아픔에 시달리는 탈모인들은 종근당의 해당 물질 개발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CKD 843’은 기존의 경구용 남성 탈모 치료제를 장기지속형 주사 제형으로 제형 변화를 시도 중인 개량신약 후보 물질이다.

‘알약’ 형태인 경구용 치료제를 매일 먹는 대신 치료 간격을 최소 월 1회 주사를 맞는 것으로 탈모 치료를 대신할 수 있도록 해준다. 탈모 환자들의 편의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다른 사람들 모르게 지속해서 약을 먹지 않아도 되도록 돕는다.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카페 등에서는 “탈모약 아닌 것처럼 다른 사람들에게 말 안해도 되서 정말 좋을 것 같다”, “자기 전 까먹는 경우도 있는데 월 1회 주사 맞는 거면 그럴 일 없어서 좋을 거 같다” 등의 반응이 나타나고 있다.

종근당 관계자는 “진통제는 서방정처럼 효과가 오래 지속되는 약물이 있듯이, 장기지속형 주사제에도 약물이 체내에서 오래 머물고 작용할 수 있게 하는 기술이 적용된다”라고 설명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종근당은 올해 1분기 국내 주요 11개 제약사 포스팅 가운데 탈모 연관어 수가 가장 많아 치료제 연구개발에 가장 높은 관심을 쏟는 것으로 분석된다.

종근당이 올해 1분기 조사 키워드 관련 188건의 포스팅 수를 기록하며 11개 제약사 중 1위를 차지했다.

종근당 본사 / 사진제공=종근당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