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방 유튜버 ‘입짧은햇님’, 바싹 구운 삼겹살 먹다 돌연 방송 중단…충격적인 근황

258

입짧은햇님, 바삭한 삼겹살을 먹다 돌연 방송 중단 선언

YouTube '입짧은햇님'

먹방 유튜버 겸 방송인 입짧은햇님(본명 김미경)이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지난 24일 입짧은햇님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너무 안타까운 소식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어제 생방송을 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크리스피 삼겹살을 너무 오버쿡을 해서 좀 딱딱하고 많이 바삭하게 됐었다. 그것이 문제였다”고 설명했다.

전날(23일) 크리스피 삼겹살 먹방을 진행했던 입짧은햇님은 생방송이 끝날 때부터 목소리가 쉬어 안 나왔다고 한다.

이후에는 침 삼키는 것조차 힘들 정도로 목이 아파왔고 몸살 난 것처럼 온몸을 두들겨 맞은 듯한 아픔까지 느껴졌다.

입짧은햇님은 “눈물의 밤을 지새우고 오전에 병원에 다녀왔다”며 “일단 목구멍에 염증이 생겨서 많이 부었다. 말을 하지 말라 하시더라. 음식 먹을 수 있는 건 식은 죽밖에 (없다)”고 말했다.

Instagram 'cnstka486'

결국 그는 당분간 건강상의 이유로 방송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목소리가 나오지 않고 있어 며칠 지켜본 뒤 목소리가 돌아오면 다시 방송을 켜겠다는 입장이다. 

끝으로 입짧은햇님은 “말을 할 수 없으니 너무 답답 하기만 하고 밥은커녕 침 삼키는 게 이렇게 어려운 일인 걸 알게 되니 지금까지 나는 얼마나 많은 혜택과 행복을 누렸었나 하고 뒤돌아보게 된다”며 “언제나 늘 감사하게 생각하겠다. 오늘부터 목소리가 돌아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Instagram 'cnstka486'

해당 소식을 접한 구독자들은 “크리스피 삼겹살 무서운 음식이구나”, “얼른 완쾌하세요”, “아프지 말아요”, “얼마나 속상하실까”, “기다리겠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입짧은햇님은 구독자 178만 명을 보유한 먹방 유튜버로 tvN ‘놀라운 토요일’에도 출연 중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