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조직적 해킹팀 꾸려 통신망 감청·악성코드 유포” 경찰이 충격 내용 밝혔다

1736

KT, 조직적 해킹 의혹 휘말려…’자격 정지’ 가능한 ‘감청’ 의혹까지 제기돼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국내 3대 이동통신사 중 점유율 2위인 KT가 조직적인 ‘해킹 의혹’에 휘말렸다.

지난 24일 JTBC 뉴스룸은 경기남부경찰청이 KT가 조직적인 역할 분담을 통해 해킹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은 KT의 해킹이 조직적으로 이뤄졌다고 보고 있으며, ‘악성코드 개발’ 담당과, ‘유포와 운영’ 담당, 그리고 KT 이용자들이 주고받는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들여다보는 ‘감청’ 담당으로 팀이 이뤄졌다고 보고 있다.

2020년 경찰의 압수수색 과정에서 해당 팀이 관련 장비 수십대를 사용한 사실도 확있됐다는 게 매체의 보도다.

이 과정에서 KT는 악성코드 유포를 보다 더 쉽게 하기 위해 웹하드 이용자들과 서버가 주고받는 데이터를 바꾼 의혹도 받는다.

경찰은 현재 KT의 행위 중 ‘감청’을 가장 심각한 사안으로 보고 있다. 통신망 감청은 현행법상 엄격히 제한되고 있어서다.

정당한 목적 없이 할 경우 사업 자격 정지로 이어질 수 있다.

사진=인사이트

이에 대해 KT 측은 “악성 그리드 서비스를 제어하기 위한 대응이었다”라는 입장을 냈다. 조직적이지도 않았고, 소수 인원만 참여한 작업이었다고 해명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1
+1
0
+1
0
+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