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른기침 원인은? 쉽게 마른기침 멈추는 법 6가지를 추천해요!

175

기침은 몸에서 나타나는 하나의 방어 작용으로 기도에 이물질이 있을 때 기침을 해 몸 밖으로 이물질을 배출하게 되는데, 후두를 포함한 기도의 자극에 의해 반사적으로 나타납니다. 유독 잦은 기침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의 기침이 8주 이상 지속되면 ‘만성 기침’으로 보는데, 가장 흔한 만성 기침의 원인은 ‘후비루증후군’으로 특히 누워있을 때 마른 기침이 심해진다면 후비루증후군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누워있을 때 마른 기침이 심해진다면 후비루증후군을 의심해야 합니다
누워있을 때 마른 기침이 심해진다면 후비루증후군을 의심해야 합니다

1. 마른기침 원인

1.1. 후비루증후군

감기가 아닌 기침의 대표적인 원인은 후비루증후군입니다.

후비루증후군은 콧물이 목 뒤로 넘어가는 질환인데, 콧물이 기도·기관지에 있는 기침 수용체를 자극하면 기침이 나는데요. 이미 비강, 후두 등에 염증이 있는 축농증이나 비염을 앓고 있는 사람에게 많습니다.

식염수를 이용해 비강을 세척하는 게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되고, 평소엔 호흡기가 급격한 온도 변화에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물을 많이 마셔서 목을 깨끗이 씻어내는 것도 좋습니다.

1.2. 천식

천식 중 호흡곤란이나 천명음인 쌕쌕거림 없이 기침만 있는 경우를 기침형 천식이라 합니다.

주로 가래가 없는 마른기침을 하며, 아토피피부염을 앓고 있는 사람에게 많습니다.

기침이 밤중에 심하게 나고, 이로 인해 잠을 깨는 경우도 잦고 기관지 유발 검사를 통해 병을 알 수 있습니다. 기침형 천식으로 진단되면 기관지확장제, 항히스타민제, 스테로이드제 등을 사용합니다.

 
 
 

1.3. 위식도역류질환

위식도역류질환이 있으면 위산이 식도와 기관지를 자극해 기침이 납니다.

속쓰림, 화끈거림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인후두역류질환도 기침을 유발하는데 위내시경 상에서 식도염은 발견되지 않고, 속쓰림 같은 동반 증상도 없습니다.

다만, 침을 삼킬 때 이물감이 느껴지거나 기침이 아침에 심한 편으로 위식도역류질환과 인후두역류질환 모두 위산 분비 억제 약을 씁니다.

기침과 함께 심한 발열이 동반된다면 결핵을 의심해야 합니다
기침과 함께 심한 발열이 동반된다면 결핵을 의심해야 합니다

1.4. 결핵

기침과 함께 심한 발열이 동반된다면 결핵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초기에는 마른기침을 하다가 시간이 지날수록 가래가 섞인 기침을 하면서 열이 나고 식은땀이 납니다.

가슴 통증, 체중 감소, 식욕 감퇴도 결핵의 주요 증상입니다. 결핵균은 기침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전파될 수 있기 때문에, 의심될 땐 반드시 병원 검사를 받고 타인과의 접촉을 삼가야 합니다.

300×250

1.5. 코로나 후유증

코로나 후유증이나 심한 감기로 기침을 심하게 했을 때 후유증이 남는 경우가 있습니다.

보통은 점막이 손상되는 정도로 그치고 후유증이 없지만, 호흡기 통로의 상피세포까지 손상되면 후유증이 남게 됩니다. 이 후유증이 평소에는 증상이 잘 드러나지 않지만, 다시 감기에 걸리거나 외부 환경이 열악해졌을 때 심한 기침 증상으로 노출됩니다.

이것은 인후부와 호흡기 통로의 손상이 완전히 치료되지 못한 상황이므로 상피세포의 재생을 위한 치료를 해야 합니다. 

한눈에 보는 기침별 의심 호흡기 질환
한눈에 보는 기침별 의심 호흡기 질환

1.6. 심각한 전조증상

마른기침이 심각한 질환의 전조증상일 때도 간혹 있기도 합니다.

심부전증 환자는 마른기침을 하고 숨을 쉴 때마다 쌕쌕거리는 소리가 날 수 있는데 심부전증의 증상으로 나타나는 마른기침은 수면 도중에 갑자기 시작돼, 자세를 바꾸면 잦아드는 특징이 있습니다.

이와 같은 증상이 이어진다면 흉부 엑스레이, 심장 초음파 검사 등 정밀 진단을 받아보는 게 좋습니다. 

기침을 줄이려면 호흡기를 편안하게 하는 생활관리가 필요합니다
기침을 줄이려면 호흡기를 편안하게 하는 생활관리가 필요합니다

2. 마른기침 줄이는 법

기침을 줄이려면 호흡기를 편안하게 하는 생활관리가 필요하며 이때 호흡기 점막을 촉촉히 유지시키는 게 중요합니다. 특히 겨울철에 차갑고 건조한 공기를 들이마시면, 이를 우리 몸에 적합하게 바꾸는 일에 에너지 소모가 많고, 호흡기의 부담이 커지게 됩니다.

반응형

  1. 겨울철의 경우, 실내 온도 22~24도, 습도 50~60%를 유지해 호흡기에 부담이 없는 온도, 습도환경을 만들어야 합니다. 특히 실내 난방으로 온도를 높이면 습도가 낮아지고, 외부와 실내 온도차가 커지면서 호흡기를 피로하게 하기 때문에 난방 온도를 너무 높이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2. 따뜻한 물·차의 증기를 흡입하거나 뜨거운 물에 적신 수건을 코와 입 가까이에 대고 김을 쐬면 즉각적인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3. 사탕을 빨아 먹거나 생강차 같은 카페인이 없는 차를 마시고, 찬바람·자극적인 가스·담배 연기를 피하기 위해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4. 외출 후 집에 돌아와서는 세안과 양치를 바로 해서 코와 목 안의 이물질을 세척하는 게 좋습니다.
  5. 코점막 기능을 개선하는 가장 쉽고 빠른 방법은 한방 코세정제로 코의 점막을 청소하고 부종을 가라앉혀 비강 내에 정체된 혈류 흐름을 개선해주는 것입니다.
  6. 기침 자체는 정상적인 방어기제이지만 너무 잦다면 원인을 파악해야 합니다. 특정한 환경과 상황에서 기침이 잦다면 환경을 바꾸는 것도 방법의 하나입니다.

🔍 같이보면 좋은 글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