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암 극복한 청소년 57%, 운동 안해…”힘들어도 주 5회 권장”

176
송윤미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연구팀/삼성서울병원 제공

소아암을 극복한 청소년이 완치된 뒤에도 신체활동을 적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신체활동을 늘리면 그 자체로 삶의 질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을 뿐만 아니라 암 치료로 인한 부작용을 완화하는 데도 도움이 될 수 있다”며 환아 보호자에게 관심을 당부했다.
송윤미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연구팀은 이런 내용의 연구 결과를 호스피스와 완화의료 분야 국제학술지 ‘암완화치료'(Supportive Care in Cancer, IF=3.359)에 발표했다고 17일 밝혔다.
연구팀은 2017년 시작한 국내 소아암 생존자 코호트에서 중·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청소년 184명과 성별, 나이를 맞춘 대조군 1840명을 비교 분석했다.
우선 소아암 병력이 있는 청소년들의 평균 나이는 15.7세로 고형암(40.8%), 백혈병(33.7%), 뇌종양(14.1%), 림프종(11.4%)으로부터 완치된 뒤 평균 5.4년이 지난 상태였다.
대조군의 평균 나이는 15.3세였다.
60분 이상 중등도의 운동을 일주일에 몇 번 했는지 묻는 질문에 소아암 청소년의 57.5%, 대조군 청소년 중에서는 32.8%가 한 번도 하지 않았다고 각각 답했다.
일반적으로 중등도 운동은 약간 숨이 찰 정도의 빠르게 걷기 수준을 말한다.
반대로 수면 시간은 소아암 청소년이 더 길었다. 소아암 청소년의 일 평균 수면 시간은 7.6시간으로, 대조군 6.3시간보다 1.3시간 더 길었다.
깨어있는 시간이 적어 활동량이 줄어들었을 개연성이 커졌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소아암 병력 청소년의 체격이 상대적으로 왜소하다는 결과도 나타났다. 소아암 청소년의 체질량지수(BMI)는 평균 18.6 kg/㎡였고 대조군은 21.6kg/㎡였다.
이를 토대로 대조군을 기준으로 활동 가능성을 통계적으로 측정했을 때 소아암 청소년은 일주일에 3일 이상 정기적으로 운동할 가능성이 대조군의 54% 수준에 불과했다.
정기적으로 중등도 이상의 운동을 했을 가능성도 대조군의 44%에 그쳤다.
소아암 청소년의 활동량을 늘릴 해법으로 보호자가 정기적으로 운동을 하는 게 도움이 된다는 점이 이번 연구로 확인됐다.
환자 보호자가 주기적인 운동을 하는 경우 소아암 청소년이 달리기와 같은 고강도 운동을 할 확률이 2.08배 뛰었다. 평소 운동하는 보호자를 보고 자라 운동하는 습관이 몸에 밴 덕으로 풀이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미국암협회는 소아암 환자에게 일주일에 5일 이상 60분 이상 중등도 운동을 할 것을 권유하고 있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우리나라도 마찬가지”라며 “학업에 바쁘겠지만 운동에 시간을 투자해야 더 오래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다. 모두 관심을 갖고 아이가 운동에 적극 참여하도록 유도하자”고 했다.
이번 연구에는 송 교수를 비롯해 백희조 화순전남대학교병원 교수, 여요환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도 참여했다. 연구는 보건복지부 국가연구개발사업 후원으로 진행됐다.

ksj@news1.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