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12.69세, 고양이 11.18세, 기대수명 연구 결과 발표

299

미국 반려견의 평균 기대수명은 12.69, 반려묘는 11.18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비만은 반려동물의 기대수명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요인으로, 일상 속 관리와 정기적인 건강검진의 중요성이 돋보인다.
 

펫푸드 브랜드 로얄캐닌과 미국 동물병원 프랜차이즈 밴필드(Banfield) 동물병원이 수의학술지 Frontiers in Veterinary Science 미국의 반려동물 기대수명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연구는 2013년부터 2019년까지 1천 개소 이상의 밴필드 동물병원을 방문한 반려견 1329만여 마리와 반려묘 239만여 마리를 대상으로 했다.
 
해당 연구는 미국에서 최초로 실시된 반려동물 기대수명 연구, 역대 최대 규모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BCS(Body Condition Score: 비만도를 나타내는 신체충실지수)와 기대수명 간의 관련성까지 분석했다.
 
기대수명 계산은 설리번 방법(Sullivans Method)을 따랐으며, 조사 연도, 크기 및 품종, 성별, BCS에 따른 기대수명을 조사했다. 설리번 방법은 평균 수명 산출 시 가장 널리 이용되는 방법론으로,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사용한다.

# 반려견 크기에 따른 기대수명, 소형견(13.53)이 가장 높아
# 반려견, 반려묘 모두 2013년부터 2018년까지 꾸준히 증가

[표 1] 연도별 개와 고양이의 크기 및 품종별 기대수명
[표 1] 연도별 개와 고양이의 크기 및 품종별 기대수명


모든 조사 기간에 걸쳐 반려견의 평균 기대수명은 12.69, 반려묘는 11.18세로 나타났다. 반려견과 반려묘 모두 2013년부터 2018년까지 기대수명은 꾸준히 증가했다.
 
반려견의 기대수명은 크기에 따라 다양했는데, 소형견이 13.53세로 기대수명이 가장 길었고, 초소형견(13.36)믹스견(12.71), 중형견(12.7), 대형견(11.51), 초대형견(9.51) 순으로 나타났다. 반려묘는 믹스묘(11.12)가 품종묘(11.54)보다 짧았다.
 
전체 연구 기간 동안 기대수명의 증가폭은 반려묘가 반려견보다 높았다. 믹스묘의 수명이 1.41(13.69%)으로 가장 많이 증가했으며, 품종묘는 1.01(9.31%)로 조사됐다. 반려견의 경우 믹스견이 0.83(6.81%)으로 가장 높았으며, 대형견이 0.48(4.27%)로 가장 적게 증가했다.
 
 
# 성별에 따른 기대 수명, 수컷보다 암컷 기대수명이 길어
특히 반려묘의 경우 성별에 따라 1 차이

[표 2] 연령 간격과 성별에 따른 개와 고양이의 기대 수명
[표 2] 연령 간격과 성별에 따른 개와 고양이의 기대 수명


반려견과 반려묘 모두 암컷의 기대수명이 수컷보다 길었다. 반려견은 암컷이 12.76세로 수컷(12.63)보다 약간 높았지만, 반려묘는 암컷이 11.68, 수컷이 10.72세으로 약 1년이나 더 긴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견의 암컷과 수컷 간 기대수명 차이는 반려견의 크기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났다. 초소형견의 경우 수컷이 13.39, 암컷이 13.32세로 수컷이 암컷보다 0.07년 정도 길었고, 소형견은 두 성별 간 기대수명에 유의적인 차이가 없었다. 중형견, 대형견, 초대형견은 암컷의 기대수명이 수컷보다 유의적으로 길었는데, 대형견은 암컷이 11.74, 수컷이 11.28세으로 암컷이 0.46년이나 길었다.

 
# BCS(Body Condition Score, 신체충실지수)에 따른 기대수명, 비만인 반려견, 정상 체중 반려견보다 기대수명 1.47년 짧아

[표 3] BCS에 따른 기대 수명
[표 3] BCS에 따른 기대 수명


비만이 반려견과 반려묘의 수명에 영향을 끼친다는 결과도 나왔다. 비만이 반려동물의 기대수명에 미치는 영향을 알기 위해, 흔히 비만지수로 알려진 BCS(5단계)에 따른 기대수명을 조사했다. BCS는 숫자가 높을수록 비만의 정도가 심하다는 것을 의미하며, BCS 3단계가 이상적인 체중에 해당한다.
 
분석 결과 BCS 5단계의 비만인 반려견의 기대수명은 11.71세로 BCS 3단계의 정상 체중의 반려견(13.18)보다 유의적으로 1.47년 짧았다. BCS 4단계인 반려묘의 기대 수명은 13.67세로 BCS 5단계인 반려묘(12.56)보다 1.11년이나 긴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은 반려동물에서 가장 흔한 영양 장애이며, 개와 고양이의 수명 단축과 관련이 있다. 또한 비만은 당뇨병과 같은 내분비 질환부터 관절염, 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질환 발현 및 예후 악화와 관련이 있기 때문에 평소 체중 관리 및 정기적인 건강검진을 통한 예방적 접근이 중요하다.
 
로얄캐닌 곽영화 책임수의사는 “해당 연구에서 제시된 기대수명표는 반려동물의 일반적인 건강상태를 나타내는 광범위한 지표이며, 수의사가 비만과 같은 질환상태를 보호자에게 설명하고 관리 및 치료의 기대치를 설정하고 평가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정기적인 건강검진은 질병의 초기 발견 확률을 높여주고, 수의사와의 상담은 적정 체중 관리 등의 예방적 접근을 도와주기 때문에 가까운 병원에 주치의를 두고 정기적으로 동물병원에 방문하는 등 보호자들의 꾸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pmzine@naver.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