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록콜록’ 또 코로나?… 3년 만에 봄철 확 늘어난 이것은

130

봄철 호흡기 감염증 환자가 증가하면서 질병관리청이 유행 억제를 위해 예방수칙 실천을 강조했다. 사진은 기사의 직접적인 내용과 관련이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이후 3년 만에 봄철 호흡기감염증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유행 이전 수준으로 호흡기감염증 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한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15주차(4월9~15일)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분율은 외래환자 1000명당 18.5명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유행 이전보다는 낮지만 3년 만에 봄철 증가세가 확인된 것이다. 인플루엔자 의사환자는 38도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이 있는 사람을 가리킨다.

같은 기간 바이러스성 급성호흡기감염증 입원환자는 2201명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리노바이러스(701명),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567명), 파라인플루엔자바이러스(470명) 등이다.

연령별로는 영유아와 학령기 연령대를 중심으로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 봄철 호흡기 바이러스의 증가 양상은 코로나19 유행 이후 시행했던 방역조치가 완화됨에 따라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3월 개학 시기와 맞물려 호흡기감염증 환자 증가가 지속면서 코로나19 유행 이전 수준과 유사한 규모로 발생하고 있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호흡기감염병 예방을 위해서는 외출 전·후 손 씻기의 생활화, 기침 예절 실천, 씻지 않은 손으로 눈·코·입 만지지 않기 등 개인위생 수칙 준수가 가장 중요하다”며 “발열 및 기침, 인후통 등 호흡기 증상이 있을 때는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감염된 사람의 호흡기 비말이나 접촉으로 쉽게 감염될 수 있으므로 산후조리원을 포함한 영·유아 보육시설과 요양시설 등에서 접촉 전·후 손 씻기, 개인물품 공동사용 금지, 호흡기 증상이 있는 종사자나 방문객의 업무 및 출입제한 등 감염 예방을 위한 관리를 철저히 해달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