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 이유식 양은 어느 정도인가요? 초기 이유식 궁금증 Q&A

279

그동안 모유나 분유만 먹던 아이가 처음으로 맛보는 이유식. 이전과 다른 형태의 음식인 만큼 아이가 잘 먹고 소화할 수 있게 처음에는 물처럼 주르륵 흐르는 묽은 미음을 준비한다. 이후에 묽기는 조금씩 되게, 입자는 더욱 크게 그리고 새로운 식재료를 추가해 나간다. 아이가 다양한 고형식에 적응하도록 돕는 초기 이유식 가이드.

Q. 초기 이유식의 적정량은 어느 정도인가요?
어른 숟가락의 반 정도(약 7~8cc)로 시작해 조금씩 양을 늘려나갑니다. 생후 7~8개월이 되면 하루에 두 번, 1회 섭취량으로 요거트 용기 정도(80ml)를 줍니다. 생후 9~10개월부터는 하루 세 번 먹입니다. 120ml 정도씩 주다가 돌이 지나면 어른 밥공기의 절반 정도(150ml)로 맞춥니다.

Q. 이유식은 하루 중 언제 먹이는 것이 좋은가요?
초기에는 아이가 먹는 양이 적어 타이밍이 크게 중요하지 않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수유 전에 먹여야 새로운 음식을 쉽게 받아들인다고 하지만 배가 고픈 상태에서도 낯선 이유식의 맛 때문에 거부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럴 땐 수유하다가 이유식을 먹이고 또다시 수유하는 방법을 권합니다. 먹는 순서는 아이의 취향을 고려해 정합니다. 가장 중요한 건 아이가 먹는 것을 즐겁게 느끼는 것입니다.

Q. 이유식의 보관법은 무엇인가요?
갓 만든 음식이 맛있는 것처럼 이유식도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끼니마다 만드는 것이 현실적으로 쉽지 않으므로 보통 1회 섭취량만큼 소분해서 보관합니다. 만들자마자 밀봉해 냉장 또는 냉동 보관합니다. 냉장실에 보관한 경우는 2일 정도, 냉동실에 보관했을 땐 7~10일까지 두어도 되지만 가급적 5일 내로 먹입니다. 냉동한 것은 전자레인지로 데우면 영양소가 파괴될 수 있으니 냉장 칸에서 해동한 후 중탕으로 데웁니다.

Q. 음식 알레르기가 걱정되는데 어떻게 시작해야 하나요?
알레르기를 일으킬 위험이 적은 재료부터 먹인 뒤 아이의 반응을 유심히 지켜봅니다. 아이가 이유식을 먹기 전부터 심한 아토피피부염을 앓거나 가족 중 특정 음식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이 과도한 사람이 있다면 더 주의해서 진행합니다. 알레르기 반응이 있다면 몸에 두드러기와 같은 발진이 생깁니다. 발진은 전신에 나타나지만 경우에 따라 입 주위에만 생기는 경우도 있으며, 이러한 증상은 단순히 재료를 접촉해서 보이는 피부 반응일 수 있습니다. 간혹 신맛이 나는 과일이나 자극적인 음식을 먹었을 때 항문 주위에까지 발진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알레르기 반응은 아니지만 아이가 힘들어할 수 있으므로 같은 음식을 1~2달 후에 다시 조심스럽게 먹여봅니다.

Q. 초기 이유식 시기에는 어떤 숟가락을 사용하는 것이 좋나요?
숟가락을 고르는 중요한 기준은 ‘안전’입니다. 환경호르몬이 검출되지 않는 무독성·저자극성의 열탕소독이 가능한 제품을 고릅니다. 내구성이 뛰어나 잘 깨지거나 마모되지 않고 부드러운 소재로 만들어 아이가 안전하게 먹을 수 있는지도 따져봅니다. 또한 아이의 구강 구조에 알맞아 편하게 받아먹을 수 있는 것이 좋습니다. 후기로 갈수록 머리 부분이 크고 아이가 한 손으로 잡기 쉬우며 먹을 때 눈이나 얼굴을 찌르지 않는, 적당한 길이의 안전한 제품을 선택합니다.

기획·글 앙쥬 편집부 담당 에디터 조윤진 내용출처 앙쥬 자료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