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을 헷갈려 하는 우리 아이 색약? 색맹? 색각이상에 대한 모든 것

46

아이들은 3세 이후가 되면 물건의 모양과 색을 구분할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유독 색깔 이름을 헷갈려 하거나 색깔 찾기를 어려워한다면 시각 발달에 문제가 없는지 검사를 해본다. 색맹과 색약을 아우르는 색각 이상으로 진단받더라도 제때 발견하면 개선할 수 있으므로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

Q. 색각이상 검사는 꼭 해야 하나요?
갓 태어난 아이의 눈에는 주변 환경이 흑백의 흐릿한 모습으로 보인다. 생후 2~3개월이 지나야 2~3m 떨어진 곳에 있는 물건을 정확하게 바라보고 색을 인지하기 시작한다. 돌 무렵부터는 시력이 빠르게 발달해 만 4~6세경의 아이는 0.8~1.0의 시력을 가진다. 어른과 비슷한 수준의 시세포도 갖춰 주변 환경이나 물건의 모양과 색을 구분할 수 있다. 망막에 있는 적색, 녹색, 청색의 원뿔세포를 배합해 색을 인식하는데, 원뿔세포 한 종류당 100여 가지 색과 명암의 차이를 구분할 수 있어 시각 기관이 정상적으로 발달할 경우 약 100만 가지의 색을 인지하게 된다. 하지만 원뿔세포 기능에 문제가 있는 경우 색맹이나 색약에 해당하는 색각이상이 발생한다. 아이가 3세를 지나 의사소통이 가능해지면 색깔 블록을 같은 색종이에 올려놓거나 엄마가 말한 색의 공을 찾는 게임을 통해 색을 바르게 인지하는지 확인해본다. 블록과 종이의 색을 짝지을 때 망설이거나 엉뚱한 곳에 블록을 놓는 실수를 반복한다면 시각 발달을 통해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

Q. 검사는 어떻게 진행되나요?
가성동색표 검사 다양한 방법 중 대표적으로 꼽히는 검사다. 다양한 색의 원형 점이 그려져 있는 배경에서 비슷한 계열의 색으로 그려져 있는 숫자나 문자를 찾는 과정을 거쳐 색각이상을 알아낸다. 검사 방법이 단순해 아이들의 색각이상을 진단할 때 자주 쓰인다.

색상 배열법 검사 순서대로 놓여 있던 색 패를 섞은 후 비슷한 색 끼리 놓는 방법의 검사다. 색각이상을 진단하기보다는 색맹이나 색약의 정도를 판단하는 목적으로 사용한다.

색강경 검사 나겔(Nagel)과 니츠(Neitz) 색각경 검사 장비 중 한 가지를 활용해 색각이상을 확인하는 방법이다. 유전적 요인에 의한 색각이상을 진단하고 그 정도를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다. 하지만 검사 방법이 어렵고 시간이 오래 걸려 아이들에게 적용하는 데 제한이 있다.

Q. 색맹과 색약은 무엇이 다른가요?
색을 구분하는 정도에 따라 색맹이나 색약으로 나눈다. 색맹은 적색, 녹색, 청색 원뿔세포 중 두 가지의 원뿔세포만 존재해 색을 전혀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다. 아이들에게 드물게 발생하므로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반면 색약은 원뿔세포 중 한 가지의 기능이 약화 돼 비슷한 색을 구분하지 못하는 질환으로 적색과 녹색을 혼동하는 녹색약이 가장 흔하다. 조명이 약하고 물건의 크기가 작을수록 정확하게 색을 구분하지 못하는 점이 특징이다.

Q. 색각이상은 왜 생기나요?
색맹과 색약을 아우르는 색각이상은 태어날 때부터 적색, 녹색, 청색 원뿔세포 중 한 가지나 그 이상의 기능이 저하됐을 경우 일어난다. 성장 과정에서 망막과 시신경 질환을 앓으면서 원뿔세포가 손상됐을 때도 생긴다. 관련 질환으로는 망막혈관질환, 녹내장, 시신경염, 황반변성 등이 있고 제때 치료하면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Q. 색각이상을 예방하는 방법이 있을까요?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통해 조기 발견할 수 있다. 망막이나 시신경 질환은 초기 증상이 뚜렷하지 않아 치료시기를 놓칠 수 있다. 평소 정기적으로 안과 검진을 받아 발달 상태를 수시로 확인하면 예방과 개선이 가능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진행하는 영유아건강검진을 활용해보자. 또한 눈 건강에 좋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후천적 요인에 의한 색각이상은 망막과 시신경 기능 저하에 의해 생기기 때문에 음식 섭취를 통해 눈에 좋은 영양소를 흡수하면 발병률을 낮출 수 있다.

Tip. 눈 건강에 좋은 음식

빌베리 블루베리와 모양이 비슷한 빌베리의 안토시아닌 성분은 망막에 있는 로돕신 색소의 재합성을 도와 색각이상의 원인인 녹내장을 비롯해 야맹증, 망막변증을 예방한다. 떨어진 시력을 회복하고 보호하는 효과도 있어 성장기 아이에게 좋다.

결명자 카로틴 성분이 풍부해 시력 증진과 시신경 강화 효능이 뛰어나 백내장과 야맹증 등의 시신경 질환 예방에 효과적이다. 물에 결명자를 넣고 끓여 차로 자주 마시면 눈을 건강하게 관리할 수 있다.

당근 베타카로틴이 들어 있어 망막세포를 파괴하는 유해 산소를 없애 눈의 면역력을 강화한다. 베타카로틴이 풍부한 녹황색 채소로는 시금치, 호박, 부추, 미나리 등이 있다.

기획·글 앙쥬 편집부 담당 에디터 황지선(프리랜서) 내용·사진출처 앙쥬 자료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