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의 전원주택 조경, 5월에 피는 꽃잔디 패랭이꽃 씨앗 심기 번식 키우기

437

상록이 푸르른 한여름이 되기전 만물이 생동하고 모든 것이 아름다운 게 5월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전원주택 생활자들에게는 이때만큼 전원주택 조경 꾸미기에 진심인데요, 그 이유는 5월의 꽃이 다양하고, 그 맛에 정원을 가꿀 수 있기때문이겠죠. 하지만 5월에 피는 꽃을 더욱 아름답게 하고, 예쁜 모습으로 유지하기 위해서는 각각 식물의 식생을 파악하는게 필요합니다.​

오늘은 5월의 꽃 중 예쁘지만 소박하고, 또 정이 많이 가는 패랭이꽃 과 꽃잔디에 대해 이야기 하려합니다.​

패랭이꽃

우리가 쉽게 만날 수 있는 종류는 상록패랭이, 석죽패랭이, 사계 패랭이, 잔디패랭이, 수염패랭이 등이 있습니다.​

쌍떡잎 식물로, 중심자목의 석죽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 풀 입니다. 키가 작기때문이기도 하지만 낮은지대의 건조한 장소에서 잘 자라고 모래땅에 적합합니다.

그래서 사진처럼 석축의 틈새나 마사토질 등 물이 잘빠지는 장소에서 자라기 쉽고, 비록 길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듯한 이름이지만 사실 눈으로 보면 상당히 예쁘고 고유의 찢어진 문양이 마치 미니 카네이션 같다고 표현할 수 있겠네요.​

전원주택에서는 패랭이꽃 키우기가 어렵지 않습니다. 빽빽하게 모여서 자랄뿐 아니라 노지에서 쉽게 식생이 이뤄지므로 한번 자리잡으면 조경수로 한켠에 두고 키우기 좋습니다.​

더구나 사철패랭이의 경우 연중 수시로 개화하기때문에 마음에 계절 전반에 걸쳐 알록달록한 꽃을 감상할 수 있고요. 대부분의 품종은 7월 한여름이 되기전에 집니다.​

꽃잔디

10cm 정도의 키를 가진 여러해 살이 풀로 멀리서 바라보면 꼭 잔디를 닮았으나 진분홍 꽃이 핍니다. 페랭이와 함께 글 쓴 이유는 둘이 비슷한 비주얼에 같이 키우면 편하기때문이죠.​

꽃잔디 씨앗은 스토어에서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지만 쉽게 뿌리내리거나 막 뿌린다고 자라는건 아닙니다.

​​

필자가 한번 안일한 생각으로 잔디 옆의 빈 터에 꽃잔디 심기를 무심하게 뿌리듯 해보았다가 실패한 경험이 있어 공부하게 되었죠. 되도록이면 모종을 심게 될 땅에 잡초를 제거해서 얇고 넓게 심어주는데, 이때 조심할 점은 평지일지라도 약간의 구배를 만들어 주는게 좋다는 점 입니다.​

필자도 여기서 실패했는데, 잔디 뗏장이 자리잡을때 처럼 물을 많이 주는게 좋은데, 구배가 없으면 배수가 잘 안되서 뿌리가 힘을 잃기때문에 인위적으로라도 구배를 잡아주는게 좋습니다.

씨앗이 아니라 모종이라면 어른 손 한뼘정도 간격으로 묶음지어 심어주면 됩니다.​

둘이 진짜 비슷하다

꽃잔디 번식 및 파종은 중부지방 기준 3-4월 경 하는게 좋은데 토양이 동결되기 전인 11월 이전에도 가능합니다. 기본적으로는 추위에 강한 편이므로 여러해살이 풀 답게 월동이 가능하기때문이죠.​

이렇게 5월의 꽃 중 키작은 종자들인 패랭이꽃, 꽃잔디 키우기까지 알아보았는데요, 하단의 링크에 맞춰 전원주택 조경관련 식물들을 참고하면 좋을듯 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