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류머티즘 관절염 걸리면 파킨슨병 위험 높다?

35

류머티즘 관절염과 파킨슨병 사이 상관관계가 규명됐다. 사진은 기사의 직접적인 내용과 관련이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류머티즘 관절염에 걸리면 파킨슨병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류머티즘 관절염은 체내 면역체계의 오류로 자신의 몸을 공격해 관절 내에 염증이 지속 발생해 관절이 파괴되는 질환을 말한다. 파킨슨병은 뇌의 도파민성 신경세포를 비롯한 다양한 신경세포의 소실로 발생하는 퇴행성 뇌질환이다.

신동욱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와 김형진 국제진료센터 류머티즘내과 교수, 강지훈 고신대복음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10~2017년 국가 건강검진을 받은 40세 이상 32만8080명을 대상으로 평균 4.3년을 추적 관찰한 결과 류머티즘 관절염과 파킨슨병의 관련성을 규명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관찰기간 류머티즘 관절염 환자군의 파킨슨병 발생 위험은 류머티즘 관절염이 없는 대조군보다 74% 높았다.

신동욱 교수는 “류머티즘 관절염 환자에서 파킨슨병의 위험을 고려해 봐야 한다는 의미다”며 “운동 신경학적 증상이 나타난다면 적시에 신경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에서 류머티즘 인자가 양성으로 나온 ‘혈청 양성형 류머티즘 관절염’ 환자들은 대조군보다 파킨슨병 발병 위험이 95% 증가했다.

류머티즘 환자의 약 80%가 혈청 양성 환자에 해당한다는 점에서 대부분의 류머티즘 관절염 환자가 파킨슨병 위험에 노출됐다는 추론이 가능하다.

혈청 양성 환자는 음성 환자보다 파킨슨병 위험이 61% 더 높다는 결과도 처음 나왔다.

강지훈 교수는 “이번 연구는 류머티즘 관절염이 파킨슨병의 위험을 높인다는 점을 확인했을 뿐 아니라 혈청 양성형과 음성형 류머티즘 관절염의 파킨슨병의 위험을 정량적으로 분석한 첫 연구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신경학 분야 최상위 저널인 미국 의사협회가 발행하는 자마뉴롤로지 최근호에 실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