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를 위한 올바른 쓰레기 분리배출 안내서

1165

우리는 일상생활에서 수많은 쓰레기를 쏟아낸다. 쓰레기를 줄이려고 노력해도 쉽지 않다면,

올바른 분리배출로 환경을 지켜보자.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나타난 쓰레기 문제와 분리배출을 실천해야 하는 이유, 소재별 분리배출 방법 등 지구별을 지키기 위한 발걸음을 소개한다.

코로나19 후유증, 쓰레기 팬데믹

비대면, 언택트 문화가 자리 잡으면서 급격히 늘어난 것이 있다. 바로 플라스틱 쓰레기다. 코로나19로 택배상자와 플라스틱의 배출량이 늘면서 쓰레기 처리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됐다. 환경부에 따르면 2020년 음식 배달은 2019년 같은 기간보다 75.1%, 택배는 19.8%가 늘면서 폐플라스틱과 폐비닐의 양이 각각 14.6%, 11%가량 증가했다. 하루 평균 약 4,000톤에 달하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쏟아져 나오면서 지자체별 자원순환센터에는 제때 처리하지 못한 폐기물이 산더미처럼 쌓이기도 했다. 2018년 중국의 폐플라스틱 수입 중단 선언으로 전국 아파트에 쓰레기가 쌓이는 사태가 발생했듯 대규모 쓰레기 대란은 예고된 것이나 다름없다. 쓰레기 매립장과 소각장은 이미 포화 상태. 신규 처리 시설을 짓고 싶어도 현실적인 어려움이 존재한다. 처리되지 못한 플라스틱은 바다로 흘러 들어가 극심한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원인으로 작용한다.

왜 쓰레기 분리배출을 해야 할까?

쓰레기 대란을 마주한 부모들은 아이들에게 쓰레기 문제를 물려줄 수 있어 걱정이 날로 깊어진다. 그 대물림을 끊기 위해서는 쓰레기를 줄이는 것이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이를 위해 쓰레기 없는 일상을 목표로 하는 ‘제로 웨이스트’ 운동에 참여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에코백이나 장바구니를 사용하고 텀블러와 다회 용기를 생활화하는 삶이 추세가 된 것이다. 새 물건을 사기보다 중고 육아용품을 이용하는 부모도 늘었다. 작은 노력들이 사람들의 인식을 바꾸고 있다. 물론 쓰레기를 모두 없애기는 힘들다. 과자 하나를 사도 비닐봉지, 종이박스, 거기다 영수증까지 발생한다. 특히 육아를 하다 보면 쓰레기 줄이는 일이 말처럼 쉽지 않음을 매번 실감한다. 일회용 기저귀나 물티슈 대신 천기저귀와 수건을 사용하고자 애써보지만 그만큼의 세탁물이 늘어난다. 당장 줄이기 어렵다면 올바른 분리배출부터 시작하자. 버려진 쓰레기가 다시금 자원으로 쓰인다면 자연스레 쓰레기도 줄게 되고 새로운 자원을 생산할 필요도 없다. 자원순환이 자리 잡는 만큼 폐기물 발생량이 줄어들며 경제적으로도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다.

재활용품 분리배출 4원칙

1. 비운다

내용물을 비운다.

2. 헹군다

오염물을 깨끗이 제거한다.

3. 분리한다

상표와 라벨을 분리한다.

4. 섞지 않는다

재질별로 분류해 배출한다.

폐가전과 대형폐기물

폐가전은 무상 수거 신청이 가능하며, 대형폐기물은 지 자체에 별도 처리 수수료를 낸 후 배출한다.

구분

세부 내용

폐가전

대형(냉장고, 세탁기 등),

소형(헤어드라이어, 휴대폰 등)

대형폐기물

전기장판, 악기, 조명, 전기안마의자,

가구(아기침대, 아기의자 등), 유모차, 보행기

음식물쓰레기

음식물 쓰레기봉투에 넣어서 배출하는 게 원칙이지만 주거 형태별로 다르다. 사람이 먹을 수 있는 음식물 대부분은 재활용이 가능해 가공을 거쳐 사료로 쓰인다. 동물이 씹어 넘길 수 없는 찌꺼기는 일반 쓰레기에 해당된다.

음식물 쓰레기가 아닌 것

어패류의 껍데기나 가시, 단단한 씨앗, 양파껍질, 흙 묻은 뿌리, 달걀껍데기, 티백, 커피 찌꺼기, 고춧대, 옥수숫대, 마늘대 등

헷갈리기 쉬운 폐기물 종류

장난감 여러 재질이 혼합돼 있어 분리해서 배출해야 하지만 그렇게 하기 힘든 경우가 많아 일반 쓰레기로 버려야 한다. 부피가 큰 것은 대형 폐기물로 처리한다. 서울시에서는 장난감을 기부받고 대여하며 수리해주는 녹색 장난감 도서관을 지역별로 운영하고 있으니 처리 시 참고할 것.

폐의약품 약 성분은 하수처리장에서 잘 분해되지 않으며 생태계를 교란할 수 있다. 따라서 남은 약은 변기나 싱크대에 버리면 안 된다. 유통기한이 지난 의약품과 의료용품 등은 내용물만 모아 약국이나 보건소에 가져다준다.

폐식용유 쓰고 남은 식용유는 바이오디젤 연료로도 사용 가능하지만 주택단지에서는 전용 수거함을 찾아보기 힘들다. 가급적 전부 사용하되 남은 것은 변기나 싱크대에 버리지 말고 종이에 적셔 일반 쓰레기로 버린다.

의류 상태가 양호한 옷이나 신발, 가방 등은 의류 수거함에 배출하거나 나눔장터에 기부한다. 속옷이나 침구류, 낡은 옷은 일반 쓰레기로 처리하며 부피가 큰 이불이나 방석, 커튼은 대형 쓰레기로 배출한다.

프로젝트 [호제] 2023년 앙쥬 5월호

기획·글 앙쥬 편집부 담당 에디터 류신애 내용·사진출처 앙쥬 자료실

#앙쥬 #육아잡지 #육아 #육아정보 #육아노하우 #육아팁 #살림 #살림노하우

#쓰레기 #쓰레기분리배출 #음식물쓰레기 #일반쓰레기 #음식물쓰레기분리배출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