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손가락 안에 들어오는 이 루이비통 가방, 기절초풍할 가격에 낙찰

211

소금 한 알 만한 초소형 가방이 초고가에 팔려 화제다.

MSCHF(미스치프)가 제작한 초소형 루이비통 가방이다. / 이하 MSCHF(미스치프) 인스타그램

지난 29일(현지 시각) 영국 BBC에 따르면 미국 뉴욕 브루클린에 본사를 둔 예술집단 MSCHF(미스치프)가 제작한 657 x 222 x 700 마이크로미터(μm) 크기의 가방이 경매에서 6만 3750달러(8414만 원)에 낙찰됐다.

이 초소형 가방은 3D 프린터로 제작됐다. 약 400만 원에 판매되는 것으로 알려진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의 가방 ‘온더고 토트백’을 본떴으며 겉면에는 루이비통의 로고 ‘LV’가 새겨져 있다. 다만 작은 크기 탓에 맨눈으로는 확인할 수 없어 현미경을 통해서 살펴봐야 한다.

MSCHF는 이 가방을 제작할 당시 크기가 너무 작아 샘플 몇 개를 잃어버리기도 했다고 뉴욕타임스를 통해 밝히기도 했다.

MSCHF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소금 한 알보다 작고 바늘구멍을 통과할 정도로 작은 이 가방은 현미경을 통해서만 볼 수 있다”라며 “이 가방은 초소형 가방의 결정판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핸드백과 같은 실용적인 물건이 순전히 브랜드의 상징으로만 추상화돼 점점 더 작아지고 있다”라며 초소형 가방 제작에 담긴 의미를 전했다.

한편 한국계 미국인 가브리엘 웨일리가 설립한 MSCHF는 2016년 설립됐다. MSCHF는 사람의 피가 들어간 운동화, 윤활제 냄새가 나는 향수 등 논란의 여지가 있는 작품을 다수 발표해 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