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 같은 글이 되지 않으려면?

125

독자를 염두에 두고 글을 쓸 때 가장 주의할 점은 일기 같은 글이 되지 않아야 한다는 점이다

독자를 염두에 두고 글을 쓸 때 가장 주의할 점은 일기 같은 글이 되지 않아야 한다는 점입니다. 실제 책을 처음 쓰는 예비 작가님들이 어려워하던 부분도 바로 이 부분이었습니다. 물론 저도 그랬고요. 일기 같은 글과 독자를 염두에 둔 글의 차이는 무엇일까요?

우리는 매일 새로운 하루를 맞이합니다. 내일 어떤 일을 할 것이고 어떤 일이 일어날 것이다 라고 예상하고 계획을 세워도 언제나 변수라는 게 생깁니다. 그런 변수에서 우리는 글감을 찾을 수 있습니다. (꼭 변수가 아니더라도 반복되는 일상을 다른 시선으로 바로볼 때도 글감은 생길 수 있죠.) 변수는 쉽게 말해 내가 생각지 못한 어떤 경험입니다.

예를 들어 멀리 해외여행을 가는데 그날따라 비행기가 연착 되었다고 합시다. 그럼 우리는 그로 인해 생경한 일들을 경험합니다. 이 경험을 짧은 일기로 쓰면 이럴 것입니다.

비행기가 엔진 고장으로 다섯 시간이나 연착이 된다고 했다. 항공사에서 사과의 뜻으로 인당 이만 원 권의 상품권을 주었다. 우리는 상품권으로 밥을 사 먹었는데 돈이 조금 남아서 빵이랑 커피 한잔도 사먹을 수 있었다. 시간이 남아서 공항 안에 있는 박물관도 구경하고 마술쇼도 구경했다. 처음 비행기 연착이라는 말을 듣고 화도 나고 속상했는데 밥을 든든히 먹고 시간도 알차게 보내 좋았다.

일기란 날마다 그날그날 겪은 일이나 생각, 느낌 따위를 적는 개인의 기록을 말합니다.(국어사전 참고) 만약 독자가 위와 같은 글을 읽으면 어떤 반응을 보일까요? 어쩌면 독자는 좀 더 디테일한 정보를 원할지 모릅니다.

“아~ 비행기가 연착되면 항공사에서 그런 배상을 해주는구나. 그런데 박물관은 어디에 있지? 마술쇼 행사 시간은 언제지?”

비행기 연착 경험을 일기가 아닌 글로 쓰려면 비행기가 연착되었을 때 대처 방법, 연착 시간 동안 공항 내에서 할 수 있는 일 등의 정보를 주는 글로 쓰면 좋을 것입니다. 혹은 예기치 못한 상황 속에서 얻은 깨달음과 성찰이 들어가는 글로 써도 좋을 테고요.

많은 분들이 글을 쓸 때 자신의 경험은 어찌어찌 잘 이어나갑니다. 그러나 경험으로 끝내면 일기 같은 글이 됩니다. 일기 같은 글을 읽고 독자는 이렇게 말할지 모릅니다.

“그래서 뭐 어쩌라고?”

일기 같은 글이 되지 않기 위해서는 글을 쓰기에 앞서 이런 질문을 해보면 좋겠습니다.

나는 이 글을 통해 독자에게 무엇을 말하려고 하는가?

나는 그 경험을 통해서 무엇을 느끼고 깨달았는가?

지금의 내가 과거의 나에게 어떤 위로의 말을 건네줄 수 있을까?

나와 비슷한 상황에 처해있는 누군가가 있다면 어떤 조언을 해줄 것인가?

나는 독자에게 어떤 해결책을 제시해줄 것인가?

내 생각을 뒷받침 해줄 자료가 있는가?

여러분이 하고자 하는 이야기가 무엇인지 생각해 보세요. 자신의 경험을 통해 얻은 인사이트를 깊이 고민해 보세요. 고민의 깊이만큼 글의 깊이 또한 깊어집니다. 독자는 깊이 있는 글에서 공감과 위로를 받고 깨달음을 얻으며 성찰의 시간을 가질 수 있습니다.

*본 기사는 사례뉴스 필진기자 책쓰기 지여우 허경심 대표가 쓴 컬럼입니다. 평범한 직장인이었던 지여우 대표 허경심 작가는 책쓰기 코치로서 좋은 성과를 내며 제 2의 인생을 살고 있습니다.

성인뿐만 아니라 학생 글쓰기 코치, 상처받은 내면아이 치유 코치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또한 ‘지금, 여기, 우리 함께 성장해요’라는 지여우의 슬로건대로 함께 성장하는 커뮤니티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

돌고 돈다’가 2014 샘터상 동화 부문에 뽑힌 바 있으며 지은 책으로는 ‘좌충우돌 유쾌한 소설쓰기’ ‘어느 날, 나에게 공황장애가 찾아왔습니다’가 있습니다.

ⓒ 사례뉴스는 비즈니스의 다양한 사례를 공유합니다. 출처를 표기한 다양한 인용과 재배포를 환영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