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 넣을 필요 없어 펑크 안 나는 타이어’ 사실상 상용화… 이렇게 생겼다 (사진)

273

미쉐린이 프랑스 우정사업본부인 라 포스트(La Poste)와 파트너십을 맺고 2024년까지 에어리스(airless)타이어인 미쉐린 업티스(Michelin UPTIS)를 약 40대의 배송 차량에 장착한다고 밝혔다.

미쉐린 업티스 타이어 / 미쉐린 코리아

이번 라 포스트와 파트너십은 올해 초 싱가포르 DHL 배송차량에 도입 이후 두 번째 업티스 타이어 공급이며 유럽 지역에서는 최초다. 이미 지난 6월 27일부터 해당 타이어가 장착된 배송차량 3대가 운행을 시작했으며 2024년까지 약 40대의 차량이 프랑스 북부 오드프랑스 지역의 레퀸(Lesquin), 발랑시엔(Valenciennes), 두아이(Douai) 지역에서 편지와 소포를 배달할 예정이다.

미쉐린 업티스 프로토타입 타이어는 공기압이 없어 펑크가 나지 않는 타이어/휠 일체형 제품으로 승용차와 소형 밴을 위해 설계됐다. 타이어 공기 주입 없이 차량을 지지할 수 있는 구조로 휠의 견고함을 유지하면서 동시에 편한 승차감과 안전을 보장한다. 도로 환경으로 인한 타이어의 펑크 및 손상 또한 줄일 수 있다. 이를 통해 유지보수 작업을 줄여 지속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으며, 환경적인 측면에서도 타이어 교체 빈도가 감소함에 따라 자원 낭비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쉐린 업티스 타이어가 장착된 라 포스트 배송 차량 / 미쉐린 코리아

업티스 타이어는 현재 3개 대륙의 실제 도로에서 약 300만km를 주행한 세계 유일의 에어리스 타이어로 미쉐린은 해당 타이어의 주요 시장으로 상업용 경트럭, 특히 배송 트럭을 꼽고 있다.

브루노 데 페호디(Bruno De Feraudy) 미쉐린 그룹 OEM 디렉터는 “미쉐린 업티스 타이어는 타이어 산업의 혁신을 불러왔으며, 2050년까지 완전히 지속 가능한 타이어를 개발하는 데 있어서도 핵심 역할을 담당한다. 타이어 구조와 첨단 소재 측면에서 약 50개의 특허를 획득할 수 있었고, 이는 안전한 모빌리티는 물론이고 친환경을 향해 혁신을 꾀하는 미쉐린의 역량을 보여주는 예”라고 밝혔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