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키니 벗어던지고, 유리문 핥고…” 서울 파출소서 난동 부린 여성 3명 ‘정체’

6874

서울의 한 파출소에서 비키니 차림의 여성들이 난동을 벌이는 사건이 벌어졌다.

경찰 조사 결과 뜻밖의 정체가 밝혀져 충격을 안기고 있다.

파출소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지난 11일 KBS 보도에 따르면 앞서 이달 8일 미국인 여성들이 서초구 우면파출소에서 난동을 부려 긴급 체포됐다. 이들은 마약을 투약한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같은 날, 서울 서초경찰서는 30대 A씨와 20대 B, C씨 등 미국인 여성 3명을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전말은 이러했다. 당시 이들은 서초구 우면동의 한 도로를 달리던 택시에서 소리를 지르고 앞좌석을 발로 차는 등 난동을 부리다가 택시 기사의 신고로 우면파출소에 인계됐다.

택시 기사가 파출소 앞으로 몰고 온 차 뒷좌석에서 내린 여성들은 비키니 차림이었다. 난동은 지인 1명까지 합세하면서 두 시간 넘게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승훈 우면파출소 경위는 “이들이 비키니를 벗어던지고 유리문을 핥으려는 등 비정상적인 행동을 했다”며 “술 냄새는 나지 않는데 비정상적인 행동을 하는 것으로 미루어 마약을 의심, 강력팀에 공조 요청을 했다”고 KBS에 전했다.

간이시약 검사 결과 두 명에게서는 필로폰 양성 반응, 한 명에게서는 대마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과천 서울랜드 물놀이 축제에 참석했던 미국인으로 조사됐다. 축제 현장 요원이 화장실에 누워있는 이들을 발견해 택시에 태워 귀가시킨 것으로 파악됐다.

마약 혐의에 대해 이들은 “축제에서 누군가 준 물을 마셨을 뿐”이라고 주장했으나 경찰 조사 결과 축제 전 투숙 중인 호텔에서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마약을 유통한 혐의는 없는지 등에 대해 추가 조사를 진행 중이다.

+1
0
+1
0
+1
3
+1
6
+1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