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 200명 고립시킨 살벌한 수준의 물폭탄, 12일 한국 상륙한다

662

일본을 덮친 폭우가 12일 밤 이후로 한반도에 진입할 예정이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합성 사진. AI 이미지 생성 프로그램 ‘빙 이미지 크리에이터’를 이용해 만들었습니다. / MS Bing Image Creator

기상청에 따르면 13일 오전 9시께 장마전선이 수도권부터 경상도를 관통해 전국에 본격적으로 장마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북태평양 고기압이 확장하며 일본 상공에 머무는 장마전선이 이날 한반도로 북상하기 때문이다. 또 한반도 서쪽에서 다가오는 티베트 고기압도 13일 한반도를 덮으면서 두 거대 기단이 만나 강력한 장마전선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짧고 강하게 쏟아지던 비도 지금과는 다른 양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지금까지 비는 일부 지역에 짧고 굵게 내리는 특징을 보였는데 13일 이후부터는 장마전선이 위치한 지역에는 많은 양의 비가 장시간 내리게 된다”라며 “올여름 형성된 장마전선 가운데 가장 강력할 수 있다”라고 예측했다.

앞서 이번에 한국에 북상할 예정인 장마전선은 일본에 물 폭탄을 일으키며 큰 피해를 낳았다.

지난 10일 NHK,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이날 기준 폭우로 사망한 사람만 5명, 실종자는 3명이다.

일본 기상청은 후쿠오카현과 오이타현에 집중호우로 인한 폭우 관련 경계 중 최고 수준인 ‘특별경보’를 발령했다. 이날 후쿠오카현 소에다마치의 강수량은 24시간 동안 423mm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곳곳에서 큰 피해가 발생하기도 했다. 오이타현 히타시에는 산사태로 200여 명이 갇혔다. 야마구치현 호후시에서는 한 도로가 무너져 주민 약 100명이 고립됐다.

이하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이하 뉴스1

한편 12일 전남 해안과 경남권 해안에는 호우 특보가 발효됐다. 이에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50mm 내외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이 12일 오전 6시 10분 발표한 주요 지점 누적 강수량 현황은 다음과 같다. 수도권은 춘궁(하남) 120mm, 성남 118.5mm, 김포 116.5mm, 퇴촌(광주) 114.5mm, 서초(서울) 114.5mm다. 강원도는 문막(원주) 111mm, 팔봉(홍천) 87.5mm, 평창 66.5mm, 안흥(횡성) 62mm다.

충청권은 백운(제천) 59.5mm, 청양 51mm, 정안(공주) 50mm, 영춘(단양) 43.5mm, 증평 42mm, 속리산(보은) 39mm다. 전라권은 여수(공) 167mm, 순천시 156.5mm, 뱀사골(남원) 86.5mm, 번암(장수) 85.5mm, 순창군 72.9mm다.

기상청은 12일 오후까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60mm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으니 각별히 유의할 것을 권고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