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임 후 소방서 업무용 차량 ‘142번’이나 탄 진안소방서장 직위해제

208

전북 진안소방서장이 소방서에 배치되는 관용차를 사적으로 이용한 사실이 밝혀졌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합성 사진. AI 이미지 생성 프로그램 ‘빙 이미지 크리에이터’를 이용해 만들었습니다. / MS Bing Image Creator

전북소방본부가 12일 공용 차량 사적 사용과 직장 이탈 등 의혹이 불거진 김 모 진안서장을 직위해제 했다고 YTN이 이날 단독 보도했다.

김 서장은 지난 1월 진안소방서에 부임했다. 그는 소방서 직원들이 함께 쓰는 행정 업무용 차량을 개인차량처럼 수시로 사용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매체가 입수한 해당 차량의 운행일지에 따르면 김 서장은 부임 후 5달 동안 이 차량을 142번이나 탔으며 1만 7900km를 운행했다.

반면 같은 기간 진안서 소속 전체 직원들은 모두 19번에 걸쳐 약 1600km 타는 데 그쳤다.

또 김 서장은 주말에도 전북 전주에 있는 자택에 차량을 두고 연차 휴일이나 개인 교육 기간에도 행정 차량을 쓴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지난달 5일과 12일에는 자택에서 약 100km나 떨어진 충남 공주시 중앙소방학교로 교육을 간다는 이유로 하루 500km 넘는 장거리를 운행하기도 했다.

이에 전북소방본부는 관할 지역을 이탈한 정황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후 김 서장에 대한 중징계를 징계위원회에 요구했다.

또한 김 서장이 사적으로 쓴 연료비 등에 대한 환수 조처에도 착수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