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범은 모두 중국인… 강남 학원가 ‘마약 음료’ 원료 공급한 일당 77명 잡혔다

238

중국 마약 총책 지시를 받아 국내 밀반입된 필로폰을 유통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강남 마약 음료’ 원료 공급한 중국인 등 77명이 잡았다. / 이하 강남경찰서 제공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수원중부경찰서는 최근 국내 마약을 유통한 총책 A씨와 중국인 3명, 중간 판매책 36명, 매수·투약자 37명 등 77명을 검거했다. 이 가운데 A씨와 중간 판매책 23명, 투약자 1명은 구속했다고 12일 뉴시스에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2월부터 6월까지 중국에 있는 총책 지시를 받아 마약을 약속한 장소에 두고 가는 방식인 ‘던지기 수법’으로 국내 유통한 혐의를 받는다.

중국인 4명은 필로폰 공급·운반·판매 등 각각 역할을 분담하고 오피스텔을 임대해 마약 창고로 사용해 조직적으로 범죄를 저질렀다.

총책 A씨는 지난 3월 중국 마약 밀매 조직으로부터 충남 아산에서 캐리어 가방으로 대량의 필로폰을 공급받은 뒤 수도권 일대 지역에 던지기 수법으로 2.5kg을 유통했다.

특히 4월 발생한 서울 강남구청역 인근에서 학생들에게 마약이 든 음료를 나눠준 이른바 ‘강남 마약 음료’ 사건에 이용된 필로폰은 A씨가 유통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중국 총책 지시를 받고 3월 던지기 수법으로 제공, 경찰은 A씨를 강남 마약 음료 발생 다음 날 검거했다.

A씨 등이 조직적으로 범죄단체를 만들어 마약을 공급했다고 판단, 범죄단체조직죄 혐의를 적용했다.

이번에 검거된 피의자의 연령은 10대에서 60대까지 다양했다. 직업은 무직이 대부분이었고, 이들 중에는 조직폭력배도 있었다.

경찰은 중국에 있는 총책에 대해서도 체포영장을 신청하고 계속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은 현재 마약류 범죄와 전쟁을 선포하고 마약류 범죄에 대해 수사역량을 집결, 총력 대응하고 있다”며 “조직적인 마약범죄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진행, 범죄단체조직죄 혐의를 적용해 엄단하고 마약을 판매한 수익을 끝까지 추적해 추징하겠다”고 말했다.

용의자들이 피해자들에게 건넨 음료수병

강남 학원가 마약 음료 사건은 지난 4월 학원가 일대에서 학생을 대상으로 기억력 향상에 좋다며 마약 음료를 배부한 일당이 검거됐다. 음료 배부를 맡은 아르바이트생 4명은 학원가를 돌며 설문조사를 명목으로 1병당 필로폰 0.1g을 중국산 우유에 섞어 학생들에게 배부했다. 마약 음료 총 100병 중 8병이 학생들에게 전해졌고, 학생 8명과 학부모 1명 등 9명이 마셨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