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난 대학병원에 23년 뒤 나란히 입사한 쌍둥이 자매

310
건양대병원 산부인과 이성기 교수(가운데)와 쌍둥이 자매인 이다연(왼쪽)·다혜 씨. / 건양대병원

대전 건양대병원이 개원한 해에 태어난 쌍둥이 자매가 23년 뒤 나란히 건양대병원에 입사해 화제가 되고 있다.

사연의 주인공은 쌍둥이 자매 이다혜·다연(23) 씨.

12일 병원 측에 따르면 이들은 대전 서구에 건양대병원이 개원한 해(2000년) 8월에 이 병원에서 태어났다.

산부인과 이성기 교수의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난 자매는 출생 당시 각각 2.1㎏, 1.8㎏의 저체중으로 인큐베이터 신세를 져야 했다.

이후 병원 의료진의 보살핌 속에 건강하게 퇴원한 이들은 나중에 크면 건양대병원에서 환자들을 위해 일하고 싶다는 꿈을 갖게 됐다고 한다.

이들은 나란히 19학번으로 건양대 임상병리학과에 들어가 지난 2월 졸업했고, 23년 만에 꿈을 이뤘다.

언니 다혜 씨는 지난 5월 22일부터 진단검사의학과 채혈실에, 동생은 이달 1일 자로 심뇌혈관센터 심전도실에 배치돼 새내기 직원으로 일하고 있다.

임상병리 / angellodeco-shutterstock.com

자매는 “간호사가 될지 아니면 행정직원으로 일할지, 임상병리사가 될지 진로를 고민했을 뿐 건양대병원의 일원이 되고 싶다는 꿈은 한번도 변한 적이 없었다”면서 “주어진 일에 충실하고, 환자를 위해 헌신하는 구성원이 되겠다”고 전했다.

당시 제왕절개 수술을 집도한 이성기 교수는 “쌍둥이 자매가 이렇게 훌륭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키워주신 부모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같은 병원 동료가 된 만큼 최선을 다해 환자들을 돌보자”고 격려했다.

+1
0
+1
1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