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회사 일 진짜 잘하네…” 사람들 난리 나게 한 ‘초코송이 무선이어폰’ (+정체)

30038

사람들을 난리 나게 한 무선 이어폰이 있다.

‘초코송이 무선 이어폰’이라며 국내 네티즌들에게 주목받은 제품. / 이하 일본 식품회사 메이지(meiji) 공식 트위터
‘초코송이 무선 이어폰’이라며 국내 네티즌들에게 주목받은 제품.
‘초코송이 무선 이어폰’이라며 국내 네티즌들에게 주목받은 제품.
‘초코송이 무선 이어폰’이라며 국내 네티즌들에게 주목받은 제품.

바로 ‘초코송이 무선이어폰’이라고 알려진 제품이다.

최근 트위터, 페이스북, 주요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초코송이 무선 이어폰’ 게시물 여러 개가 올라왔다. 네티즌들은 케이스, 본체 등 모든 것이 초코송이 그 자체인 해당 제품에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귀여우면서도 독창적인 디자인에 사람들은 연신 감탄을 쏟아냈다. 일부는 이 제품 만든 회사 일 잘한다며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그럼 도대체 ‘초코송이 무선 이어폰’ 정체는 무엇일까? 어디에서 구매할 수 있는 제품일까?

이 무선 이어폰은 일본 유명 식품회사 메이지(meiji)가 지난 11일 공식 SNS 등에서 공개한 제품이다. 사실 이 제품은 시중에 판매되는 제품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제품은 일본 유명 프로덕트 크리에이터 미치루(ミチル/트위터@mitiruxxx)가 메이지 과자 ‘키노코노야마(きのこの山/버섯 산)’를 콘셉트로 ‘만든 가상 제품인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엄밀히 따지자면, 이 제품을 한국식으로 표현하자면 ‘초코송이 무선 이어폰’이 아닌 ‘버섯 산 무선 이어폰’쯤이 될 듯하다.

일본 식품회사 메이지(meiji)가 1975년부터 판매 중인 과자 ‘키노코노야마(きのこの山/버섯 산)’ / 이하 메이지 공식 홈페이지

메이지 장수 과자 중 하나인 키노코노야마는 1975년부터 현재까지 판매되고 있다. 키노코노야마를 보면 오리온 ‘초코송이’가 단번에 떠오른다. 두 제품 유사성에 대한 논란은 과거부터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초코송이 원조가 키노코야마라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한편 키노코야마 자매품으로 출시된 과자로는 타케노코노사토((たけのこの里/죽순 마을)이 있다. 한국에서 탕수육 찍먹파, 부먹파 대립이 종종 회자되는 것처럼 일본 현지에서는 키노코노야마파와 타케노코노사토파 대립이 하나의 유머 소재로 쓰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메이지가 키노코야마 자매품으로 출시한 과자 ‘타케노코노사토(たけのこの里/죽순 마을)’

+1
52
+1
7
+1
17
+1
11
+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