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팔린다” “X망신” 일본서 ‘후쿠시마 맛’ 발언한 유튜버, 현 시각 일본 반응

443

한 한국인 유튜버가 일본 여행 콘텐츠 도중 사회적 재난을 희화화한 발언을 한 것이 일본 최대 포털 사이트 검색어 1위에 등극했다. 이에 국내 누리꾼들은 “진정한 나라 망신”이라며 해당 유튜버에 대한 비판적 여론을 형성하고 있다.

야후재팬 1위 반등 기록 / 이하 에펨코리아

12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실시간 가요이 논란 일본 트위터에 퍼지는 중’, ‘후쿠시마 맛 야후재팬 검색어 1위’ 등의 게시글이 게재됐다.

공개된 게시글에는 일본 최대 포털 사이트로 알려진 ‘야후재팬’의 검색어 반등 기록이 담겨 있다. 특히 공개된 사진에는 ‘후쿠시마 맛(福島の 味)’이 검색어 1위를 기록한 정황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어 공개된 사진에는 해당 발언에 대한 일본 누리꾼들의 반응도 담겨 있다. 일본 누리꾼들은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를 통해 “한국인 일본에서 ‘물이 후쿠시마 맛’ 조소”, “그럼 한국 편의점 생수는 분뇨 맛이 나나?”, “그럼 안 오면 되잖아!” 등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또 다른 일본 누리꾼은 해당 영상에서 나온 여러 발언들을 문제 삼으며 “나라가 다르고 문화 쇼크가 있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유튜브로 공개해서는 안 됐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소식에 국내 누리꾼들 역시 “나라 망신”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국내 누리꾼들은 “일본 여행 가서 저런 거라 모양 빠지고 X팔린다”, “어느 곳이든 극히 일부가 그런다고 해도 다른 그룹이나 집단에서 접하는 그 일부의 행동으로 전체를 판단하게 되는 거니까… X망신 그 자체여..”, “굳이 여행까지 가서 그러고 싶었나”, “싫어는 해야 하는데!! 여행은 하고 싶다고!!”, “이건 진짜 욕먹어도 할 말 없다”, “일본 애들이 한국 와서 세월호,이태원 드립 치면 발작할 거면서”, “가서 그랬으니 달게 받아라”, “개인이 가서 저런 말 했다고 누가 듣고 욕하냐? 근데 쟤는 유튜브로 저걸 대놓고 말했잖아. 그럼 욕 먹는 거지 뭐”, “멍청한 사람들 때문에 엄한 재일교포나 여행 가는 사람들이 피해 봄”, “어제 봤을 때 느낀 건 그냥 대응이 더 별로던데”, “굳이 일본 땅까지 가서 남의 참사에다 대고 그렇게 조롱하는 건 욕 먹어 마땅한 일인데” 등의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문제 발언 / 이하 유튜브 ‘가요이 키우기 YoiKi’
문제 발언
문제 발언
문제 발언

앞서 해당 논란은 지난 9일 유튜브 ‘가요이 키우기 YoiKi’가 ‘일본 여행 예산 30만 원, 그녀가 좋아할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하며 시작됐다.

이날 기타큐슈에 방문한 이들 커플은 공항 앞에서 벽면에 내붙은 그림에 주목한 뒤 “공항 앞에서 힌트를 얻자면, 뭐 성이 있고 왼쪽에 이제 가미카제(군국주의)가 있다”고 말했으나 해당 장면은 급히 편집된 듯 잘렸다.

이어 편의점에 들러 생수를 구매한 이들 커플은 생수를 마신 뒤 “약간 그 후쿠시마 맛”이라고 말해 논란을 불렀다.

이후 이들은 일본 음식점에 방문, 주문한 음식에 대해 “축제 때 바닥에서 이런 거 많이 봤다”, “비둘기가 토했는데 바닥에서 굳은 느낌?”, “약간 음식물 쓰레기처럼 생겼는데?” 같은 발언을 지속하기도 했다.

이에 해당 영상을 접한 일본 누리꾼들은 문제 발언을 지적하며 비판 댓글을 남기기도 했으나 ‘편집몬’ 이동건의 비상식적인 대응이 논란을 심화시키기도 했다.

일본 여행 가서 “후쿠시마 물맛” “가미카제” 발언한 한국인 유튜버 (태세전환)

+1
0
+1
0
+1
1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