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용실에서 서비스 음료를 받았습니다, 그런데 음료가 좀 이상했습니다”

156766

미용실에서 받은 서비스 음료에 곰팡이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있었다는 글이 올라왔다.

지난 6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미용실에서 받은 서비스 음료라는 사진과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의 아들이 미용실에서 받은 서비스 음료. 아들의 여자친구는 음료를 마시고 구토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 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글쓴이의 아들은 여자친구와 함께 미용실에 방문했다. 이후 미용실 측이 건넨 ‘서비스 음료’를 받았다.

서비스 음료에는 정체 모를 이물질이 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글쓴이는 음료 위에 있던 이물질을 ‘곰팡이’로 추정했다.

글쓴이는 “입에 살짝 대고 맛을 보고 이상해서 옆에 있던 아들 여자친구가 두 모금 마셨다고 한다. 여자친구는 밤에 토하고 많이 아팠다고 들었다”고 걱정했다.

이어 “(미용실 측은) 보험 처리가 안 된다고 한다. 저보고 음료 회사랑 얘기하라고 했다”고 음료를 건넨 미용실 측이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글쓴이는 “경찰도 불렀고 영업 방해로 신고하겠다고 한다. 웃기지도 않는다. 제가 할 수 있는 건 다 하겠다. 구청에 민원 넣었고 아는 변호사에게 자문해서 민사 소송할 것”이라고 전했다.

글을 본 누리꾼들은 “이물질이 있는데 왜 마셨는지 궁금하다”, “사진 봐도 무섭다”, “저런 걸 손님한테 주다니”, “신경 안 쓰는 사람이면 다 마셨을 것 같다. 너무 위험해 보인다”, “유통기한 지난 음료수 이물질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글쓴이는 “진단서를 뗐다”며 “음료가 이상하다고 하니까 원장은 ‘원래 그런 음료’라더라. 아들이 의심스러워서 입만 대보고 이상한 맛이 나서 안 마셨다”며 “여자친구가 ‘왜 이상해’하면서 확인차 음료를 마신 것”이라고 설명했다.


+1
35
+1
17
+1
85
+1
59
+1
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