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치에서 몸 키워”… 여성 무차별 폭행한 전직 보디빌더의 충격적인 학창시절

313

최근 인천의 한 아파트 상가 주차장에서 차량을 빼달라고 요구한 30대 여성을 무차별 폭행한 전직 보디빌더가 학창 시절에도 폭행을 일삼았다는 증언이 나왔다.

A씨가 10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 뉴스1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30대 전직 보디빌더 A씨의 동창생들이 지난달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 인터뷰한 내용이 뒤늦게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인터뷰에 따르면 동창 B씨는 “영상을 보자마자 누군지 바로 알았다. 이미 학창 시절 때부터 많은 아이들이 맞았다”며 “남자든 여자든 머리나 멱살을 먼저 잡고 폭행한다. 마지막에는 항상 침을 뱉는다”고 주장했다.

실제 사건 당시 공개된 영상을 보면 A씨는 여성에게 폭행, 폭언 후 침을 뱉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A씨가 여자친구를 서슴없이 폭행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B씨는 “언제는 여자친구 죽일 거라고 흉기를 들고 왔더라. 여자친구도 마음에 안 들면 패고 연락하는 남자 있으면 가서 때렸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궁금한 이야기Y 갈무리 / SBS

또 다른 동창 C씨에 따르면 A씨는 학창 시절 별명이 멸치일 만큼 마른 체형이었다. C씨는 “(A씨가) 운동 시작하고 몸 커지더니 사람들한테 시비 걸고 보복한다”며 “원래 친구 없이 혼자 다녔는데 사람들 때리고 다니면서부터 노는 애들이 치켜세워 주니까 그때부터 좀 더 했다(폭력을 저질렀다)”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 5월 20일 오전 11시경 인천시 남동구 한 아파트 상가 주차장에서 30대 여성을 수차례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피해자는 자신의 차량 앞을 A씨 차량이 막고 있자 전화로 이동 주차를 요구했고, 이 과정에서 말다툼이 벌어지다 A씨가 피해자를 주먹과 발로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임신 중인 A씨의 아내도 폭행에 가담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는 이들 부부의 폭행으로 갈비뼈 등이 다쳐 전치 6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상해를 입었다.

경찰은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지난 10일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이규훈 인천지법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같은 날 “진술 태도나 출석 상황 등을 봐도 도주나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면서 기각했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