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오염수는 대한민국에 안전하다’ 광고에 예산 10억 배정

5115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가 위험하지 않다는 취지의 유튜브 광고에 예산 10억 원을 배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한민국 오늘정책’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후쿠시마 방류한다는데, 우리 수산물 안전할까요? | 김소통의 1분정책’ 영상의 한 장면 / 이하 유튜브 ‘대한민국 오늘정책’

정부가 ‘수산물 안전 관리’ 정부 정책 홍보를 목적으로 7~8월 사이 10억 원을 들여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광고를 추진한다고 한겨레가 13일 보도했다.

앞서 정부는 ‘대한민국 정부’ 공식 유튜브 채널에 지난 7일 올라온 ‘국내 최고 전문가들이 말하는 후쿠시마 오염수의 진실’ 영상과 ‘대한민국 오늘정책’ 유튜브 채널에 지난 10일 올라온 ‘후쿠시마 방류한다는데, 우리 수산물 안전할까요?’ 영상에 광고를 덧붙였다. 이 광고는 후쿠시마 오염수가 대한민국에 위험하지 않다는 내용을 담았다.

또 매체에 따르면 정부는 ‘수산물 안전 관리’ 명목으로 유튜브 광고를 제작, 송출하는 데 10억 원의 문화체육관광부 예산을 배정했다.

영상은 우리 수산물이 안전하다고 강조한다. 영상에는 “삼중수소는 토양이나 채소는 물론 공기에도 존재하는 방사성 물질, 먹어도 기준치 이하면 인체에 별 영향이 없다”, “커피 한 잔을 드셔도 그리고 우유 한 잔을 드셔도 계란 하나를 드셔도 다 방사성 물질이 들어 있기 때문에 피폭을 받는다. (오염수가 방류되면) 건강에 문제가 생길 거라는 우려는 전혀 하지 않으셔도 된다” 등의 발언이 담겨 있다.

이와 관련해 정수경 민주언론시민연합 정책위원장은 “보통 정부가 정책을 홍보하기 위해 예산을 들여 홍보물을 제작할 때는 시민들이 이해하기 어려운 정책을 쉽게 풀어서 설명하기 위해서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가 왜 여기에 해당돼야 하는지 납득이 안 된다. 이건 우리나라 정부 정책이 아니라 일본 정부가 방류하는 것이다. 우리 국민이 이를 이해해야 하는 이유가 없다”라고 매체에 설명했다.

또 문체부 관계자는 “문체부에 있는 정책 홍보비를 활용해 해당 영상의 제작과 송출을 했다. 최종적으로 사용된 돈은 광고 집행이 끝난 뒤 정산해야 알 수 있다”라며 “문체부는 정부 정책을 국민들께 정확히 알리는 게 의무다.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문제, 수산물 안전과 관련해서 정부 정책을 정확히 알릴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1
5
+1
0
+1
47
+1
9
+1
1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