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칙적인 유산소 운동… 여성 우울증 걸릴 확률 확 낮춘다

358

규칙적인 중강도 유산소 운동이 여성 우울증 위험을 30% 이상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AI 이미지 생성 프로그램 ‘빙 이미지 크리에이터’를 이용해 만들었습니다 / MS Bing Image Creator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은 한국인유전체역학조사사업(KoGES)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지난 16일 발표했다.

연구진은 50~80대 성인 3967명의 4년간 주당 평균 유산소 신체활동 시간을 산출해 추적 조사했다. 그 결과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권고하는 중강도 유산소 신체활동을 주당 150분 이상 실천하는 여성의 우울증 발생이 33% 줄었다.

유산소 신체활동을 주당 300분 이상 하는 여성의 경우 발생위험은 44%나 감소했다.

중강도 유산소 신체활동은 ‘땀이 날 정도거나 숨이 차지만 옆 사람과 대화는 가능한 정도의 여가 신체활동’이다.

남성의 경우에는 신체활동과 우울증 발생에 유의미한 상관관계는 관찰되지 않았다.

또 유산소 신체활동의 주당 권고 시간을 충족하지 못하는 경우 저항성 운동(근력운동)을 하더라도 남녀 모두 우울증 예방효과는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진은 “권고 신체활동을 통한 우울증 예방 효과에서 성별 차이 여부는 연구 결과마다 상이했고, 활동량이 증가할수록 예방 효과도 비례해서 증가하는지를 규명한 연구는 미비했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다만 유산소 신체활동의 우울증 예방효과가 여성에서만 유의하게 나타났는데, 이 차이를 야기한 원인에 대해 추가 규명이 필요하다고 연구진은 소개했다.

연구진은 “향후 후속 연구를 통해 성별에 따라 우울증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최적의 운동 유형, 빈도, 강도, 시간 및 기간 등을 규명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우울증뿐만 아니라 다양한 만성질환의 예방을 위해 국민들의 유산소 신체활동의 실천율 증가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번 연구는 공중보건 분야 국제학술지 ‘공공보건 프런티어(Frontiers in Public Health)’에 게재됐다.


+1
0
+1
0
+1
0
+1
0
+1
0